“옛 공산권 유럽국가 교회, 북한선교 접점 가능”

기독교통일포럼 등서 제기

김규남 폴란드 바르샤바국립대 국제관계연구소 박사가 지난 8일 서울 서초구 남산감리교회에서 열린 기독교통일포럼 6월 모임에서 강연하고 있다. 기독교통일포럼 제공

사회주의 독재를 경험한 구 공산권 유럽교회가 접근 자체가 제한된 북한 선교의 대안이 될 수 있을까. 최근 국제관계학 및 통일선교 전문가로부터 폴란드나 루마니아 등 구 공산권 국가의 개신교회가 북한선교 접점이 될 수 있다는 의견이 나왔다.

김규남 폴란드 바르샤바국립대 국제관계연구소 박사는 지난 8일 기독교통일포럼(상임대표 이원재 목사) 6월 모임에서 “북한과 정치·역사적 연결고리를 가진 유럽교회는 북한을 향한 선교적 연결고리를 더욱 풍성하게 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 박사는 서울 서초구 남산감리교회에서 열린 모임에서 ‘폴란드 외교문서로 본 북한외교: 북한의 외교자원을 선교역량으로 전환하기’란 주제로 강연했다.

그는 “폴란드는 1953년 광산복구 및 철도부품을 지원하고 59년까지 북한 전쟁고아 6000여명을 수용해 북한의 전후 복구에 주요 역할을 감당했다”며 “이런 폴란드의 대북 지원 역사와 북한과의 관계는 북한선교를 위한 자원으로 쓰일 수 있다”고 분석했다. 이어 “지금도 북한과 정치적으로 갈등이 없는 나라의 그리스도인이 북한으로 들어가고 있다. 시리아 난민을 품는 유럽교회가 북한선교를 함께하는 게 한 사례”라며 “북한선교에 나서는 유럽교회가 한국교회와 북한의 선교적 연결고리를 더욱 풍성하게 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루마니아 현지 교회의 북한선교 행사 포스터. 현지어로 ‘루마니아를 통해 남과 북이 더 가깝게’라고 적혀있다. 선교통일한국협의회 제공

구 공산권인 루마니아에서도 개신교회를 중심으로 ‘북한을 위한 매주 금식기도회’가 열리고 ‘기독 의료진 북한 단기탐방’이 추진되는 등 북한 복음화 바람이 거세다. 조요셉 선교통일한국협의회(선교통) 상임대표는 지난달 8~14일 루마니아 교차문화연구원 초청으로 현지 교회와 신학교를 돌아보며 이들의 북한선교 열정을 확인했다. 조 상임대표는 최근 국민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이슬람권 선교를 위해 세워진 선교훈련원인 교차문화연구원이 3년여 전부터 매주 금요일 북한을 위한 금식기도회를 하고 있다”며 “루마니아 복음주의 교단 총회장이자 장로인 한 의사를 만났는데 그를 주축으로 한 현지 기독 의료진이 올해 가을이나 내년 봄쯤 북한에 단기탐방을 계획 중인 것도 확인했다”고 말했다. ‘북한선교주간’을 제정해 북한 복음화를 위해 기도하고 있는 마라나타침례교회 등 현지 복음주의 교회 서너 곳은 조 상임대표를 강사로 초청해 한반도 상황에 대해 들을 정도로 북한 선교에 대한 관심이 높았다.

여기에는 20여년간 루마니아에서 활동한 정홍기 선교사의 사역이 상당부분 영향을 미쳤다. 지난해 9월 현지에서 ‘선교 루마니아 2018’을 개최한 정 선교사의 영향으로 루마니아 복음주의 교단이 ‘루마니아를 통해 남과 북이 더 가깝게’란 새로운 선교 프로그램을 도입하자 각 교회의 동참이 이어졌다.

조 상임대표는 “루마니아 그리스도인은 사회주의 체제와 독재정권을 경험해 북한과 북한 복음화를 향한 생각이 남다르다”며 “한국교회가 이들 교회와 연합해 함께 북한·통일선교에 나설 수 있는 방법을 모색하면 좋겠다”고 말했다.

양민경 기자 grie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신청하기

국내외 교계소식, 영성과 재미가 녹아 있는 영상에 칼럼까지 미션라이프에서 엄선한 콘텐츠를 전해드립니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