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컵 갑질’ 논란으로 물러났던 조현민(사진) 전 대한항공 전무가 14개월 만에 경영 일선에 복귀했다. 선친 조양호 전 회장의 별세로 한진그룹 상속 및 경영권 방어가 이슈로 떠오른 가운데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을 중심으로 3남매가 그룹 경영에 본격적으로 힘을 합치는 모양새다.

한진그룹에 따르면 조 전 전무는 10일 그룹 지주사인 한진칼 전무 겸 정석기업 부사장으로 서울 소공동 한진칼 사옥에 출근했다. 조 전 회장 별세 후 두 달 만에 그룹 경영에 빠르게 복귀한 셈이다.

지난해 4월 조 전무의 물컵 갑질이 세간에 알려지면서 비난 여론이 들끓자 조 전 회장은 조 전무와 언니인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을 그룹 내 모든 직책에서 물러나도록 조치했었다. 당시 조 전무는 대한항공 전무 직책과 진에어 부사장, 한진칼 전무, 정석기업 부사장, 한진관광 부사장, 칼호텔 네트워크 부사장 등을 맡았었다. 이후 검찰은 지난해 10월 조 전무의 폭행 혐의는 ‘공소권 없음’, 특수폭행 및 업무방해 혐의에 대해서는 ‘무혐의’ 처분을 내렸다. 이와 관련, 한진그룹 측은 “조 전무는 검찰로부터 무혐의 및 공소권 없음 처분을 받은 바 법적으로 (경영 복귀에) 아무 문제가 없는 상태”라고 강조했다.

한진그룹은 또 “조 전무는 고 조양호 회장의 강력한 유지를 받들어 형제간 화합을 토대로 그룹사 경영에 나설 예정”이라고 밝혔다. 조 전무는 그룹에서 신사업 개발 및 사회공헌 등 그룹 마케팅 관련 업무를 총괄하게 될 것으로 전해졌다. 조 전무가 부사장직을 겸임하는 정석기업은 한진그룹의 부동산 등 자산관리 업무를 맡고 있다.

조 전무의 복귀는 조 전 회장이 ‘형제간 화합’을 유훈으로 강조한 데 따라 그룹 수장인 오빠 조 회장의 승인하에 이뤄진 것으로 관측된다. 조 회장은 지난주 기자간담회에서 상속 문제와 관련해 “가족들과 많이 협의하고 있고 잘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후 후속 조치가 빠르게 이뤄진 점으로 미뤄볼 때 3남매간 상속 및 경영권 승계 협의에 진전이 있었을 가능성이 높다. 이에 한동안 불거졌던 남매간 ‘갈등설’도 빠르게 해소될 전망이다.

정건희 기자 moderat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