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위아가 국내 최초로 공작기계와 3D프린터를 결합한 차세대 금속가공기 개발에 성공했다.

현대위아는 금속 3D프린터 전문업체 인스텍과 함께 ‘3D프린팅 하이브리드 가공기’(사진)를 개발했다고 11일 밝혔다. 현대위아와 인스텍은 산업통상자원부 ‘글로벌 전문기술개발사업’의 일환으로 2015년 개발을 시작해 4년 만에 결실을 맺었다. 하이브리드 가공기는 금속 분말을 쌓아 원하는 물체를 만드는 3D프린터와 금속을 공구로 깎아 가공하는 공작기계를 결합한 제품이다. 공작기계가 가진 높은 정밀도와 3D프린터의 편리함을 더한 것이 강점이다.

하이브리드 가공기는 5축 머시닝센터와 두 가지 방식의 3D프린터 모듈을 합치는 방식으로 개발했다. 제품 특성에 따라 1차적으로 형상을 만든 뒤 공작기계로 정밀하게 깎아 최종 가공물을 완성한다. 통합제어기를 통해 공작기계의 주축과 3D프린터 모듈의 동시 운용도 가능하다.

현대위아는 하이브리드 가공기가 하나의 기계에서 두 가지 일을 동시에 진행할 수 있는 만큼 작업시간 단축을 통해 금속 가공 시장에 큰 변화를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대위아 관계자는 “정밀가공 기술을 기반으로 높은 완성도의 하이브리드 가공기를 선보일 수 있게 됐다”며 “글로벌 3D프린터 시장에 새로운 지각변동을 일으키겠다”고 말했다.

정건희 기자 moderat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