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든 스테이트 워리어스의 케빈 듀란트(가운데)가 11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에서 열린 토론토 랩터스와의 미국프로농구(NBA) 챔피언결정전 5차전에서 부상으로 부축을 받으며 코트를 떠나고 있다. AP뉴시스

벼랑 끝에 몰렸던 미국프로농구(NBA) 디펜딩챔피언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가 기사회생했다. 에이스 케빈 듀란트(30)가 다시 부상을 당하는 등 대가는 컸지만 3연속 우승을 향한 골든스테이트의 간절함과 투지가 돋보였다.

골든스테이트는 11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 스코시아뱅크 아레나에서 열린 토론토 랩터스와의 2018-2019 NBA 챔피언결정전 5차전에서 106대 105로 이기며 시리즈 2승(3패) 째를 거뒀다. 천금 같은 원정승을 거둔 골든스테이트는 6차전 홈인 오라클 아레나에서 시리즈 동률을 노리게 됐다.

힘겨운 1승이었다. 그간 종아리 부상으로 챔피언결정전 무대에 나서지 못한 듀란트가 복귀했지만 2쿼터 초반 드리블 도중 쓰러진 뒤 목발을 짚고 경기장을 빠져나갔다. 듀란트가 1쿼터 슛 위주로 가볍게 플레이했는데도 11득점을 올리며 펄펄 날았기에 아쉬움은 컸다. 그런 골든스테이트를 구한 것은 그들의 가장 강력한 무기인 3점슛이었다. 선봉엔 NBA 최고의 슈터 콤비로 불리는 스테픈 커리(31득점)와 클레이 톰슨(26득점)이 섰다. 둘은 이날 12개의 3점슛을 합작하며 승리의 일등공신이 됐다.

그간 기대 이상의 경기력으로 시리즈를 압도하던 토론토도 쉽게 경기를 내주지 않았다. 토론토는 경기 종료 5분여를 남기고 전반 내내 부진하던 에이스 카와이 레너드(26득점)의 3점슛으로 96-95 역전을 만들어냈다. 토론토는 레너드가 이후 7득점을 추가하며 103-97로 달아난 뒤 수비까지 성공해 다시 공을 잡았다. 분위기가 토론토로 완전히 넘어온 듯했다.

그런데 이때 닉 너스 토론토 감독이 뜬금없이 작전타임을 부르면서 경기 양상이 급변했다. 남은 작전타임이 한 차례밖에 없어 흐름을 끊지 못했던 골든스테이트는 상대 감독 덕에 전열을 정비했다. 이후 톰슨이 2개, 커리가 1개의 3점슛을 성공시키며 단숨에 106-103으로 역전했다. 경기 막판 센터 드마커스 커즌스가 반칙을 범해 상대에 마지막 공격 기회를 내줬지만 토론토 공격을 철저히 봉쇄하며 승리를 확정지었다.

하지만 골든스테이트는 승리하고도 웃지 못했다. 듀란트의 부상 부위가 아킬레스건으로 판명되면서 사실상 챔피언결정전 잔여 경기 출전이 불가능하게 됐다. 여기에 쏠쏠한 활약을 보였던 백업 센터 케본 루니가 이번 시리즈에서 부상을 당한 가슴 부위를 또다시 다치며 향후 출전이 불투명해졌다. 골든스테이트의 악전고투는 여전히 현재진행형이다.

이현우 기자 bas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