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0일(현지시간) 백악관 사우스론에서 기자들을 향해 얘기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2500억 달러 상당의 중국 제품에 25% 관세를 부과한 이후 엄청난 돈이 재무부로 쏟아지고 있다”며 “우리는 3000억 달러어치에도 25% 관세를 부과하는 선택지를 항상 갖고 있다. 25%보다 훨씬 더 높아질 수도 있다”고 말했다. AP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의 회담을 앞두고 중국을 거세게 몰아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시 주석이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 나오지 않아 미·중 정상회담이 무산되면 관세를 추가 인상하겠다고 엄포를 놨다. 미·중은 홍콩의 대규모 반중 시위를 촉발한 범죄인인도법안을 두고도 설전을 벌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10일(현지시간) CNBC방송 전화 인터뷰에서 “G20 정상회의에서 시 주석과 만나기로 했다”면서 “우리가 만나지 못하면 최선의 거래는 6000억 달러에 대한 25%의 관세”라고 밝혔다. 미국은 현재 25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25% 관세를 부과하고 있는데, 나머지 3000억 달러가 넘는 중국산 수입품에도 25%의 관세를 부과하겠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과의 합의는 이뤄질 것이다. 왜냐하면 관세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미·중은 오는 28~29일 열리는 일본 오사카 G20 정상회의 도중에 별도의 양자회담을 바란다는 의향을 이미 밝혔다. 하지만 최근 중국이 미·중 정상회담 일정을 명확히 확인하지 않는 등 소극적 태도를 보이면서 시 주석이 G20에 불참할 수도 있다는 관측이 나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 사우스론에서 ‘시 주석이 불참하면 개인적 모욕으로 받아들이겠느냐’는 취재진 질문에 “나는 결코 누구에게 모욕을 당하지 않는다”며 “나는 시 주석과 좋은 관계를 맺고 있으며 그는 반드시 올 것”이라고 말했다. 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지난 10일에 이어 11일에도 “(미·중 정상회담) 관련 소식이 있으면 발표하겠다”는 말만 되풀이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미·중 정상이 G20에서 만찬을 곁들인 회담을 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SCMP는 소식통을 인용해 미·중 정상회담은 지난해 12월 아르헨티나에서 이뤄진 정상회담과 비슷한 형식이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두 정상은 지난해 12월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열린 G20 정상회의에서 만찬 회동을 했고, 트럼프 대통령이 올해 1월 1일부터 2000억 달러 중국산 수입품에 25% 관세를 부과키로 한 조치를 90일간 연기하며 ‘휴전’에 들어갔다.

미국 정부는 홍콩의 대규모 시위를 거론하며 중국을 재차 자극했다. 모건 오테이거스 미 국무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홍콩의 범죄인인도법 개정안에 심각한 우려를 표한다”며 “이 법은 홍콩 자치권을 훼손하고 인권, 자유, 민주적 가치에 부정적 영향을 끼칠 것”이라고 말했다. 겅솽 대변인은 “홍콩 문제는 온전히 중국 내정에 속하기 때문에 어떤 국가와 조직, 개인도 관여할 권리가 없다”며 “미국이 무책임하고 잘못된 말을 아무렇게나 쏟아내는 데 대해 강한 불만과 반대를 표명한다”고 말했다. 홍콩 입법회의 범죄인인도법안 표결은 12일 이뤄진다.

한편 미·중 무역전쟁과 6·4 천안문 사태 30주년을 맞아 대내외 통제 강화에 들어간 중국은 최근 한국 최대 포털 사이트 네이버(NAVER)의 접속도 사실상 차단했다. 베이징 등 일부 지역에선 네이버 첫 화면이 뜨지만 뉴스는 물론 쇼핑과 날씨, TV연예, 부동산, 지식백과, 학술정보 등이 모두 모바일 접속이 되지 않는다. 중국에선 지난해 10월부터 네이버 카페와 블로그가 막혔고, 올해 1월에는 인터넷 포털 사이트 다음의 접속도 차단됐다.

베이징=노석철 특파원, 조민아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