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현호 삼성전자 사업지원 태스크포스(TF) 사장이 삼성바이오로직스(삼성바이오) 분식회계 관련 증거인멸 혐의로 11일 검찰 소환 조사를 받았다. 정 사장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최측근으로, 이 부회장에 대한 조사도 임박했다는 관측이 나온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송경호)는 이날 오전 정 사장을 불러 삼성바이오와 삼성바이오에피스(삼성에피스)에서 벌어진 분식회계 증거인멸을 지시했는지 밤늦게까지 집중 추궁했다. 정 사장은 지난해 5월 5일 김태한 삼성바이오 대표와 이모 삼성전자 재경팀 부사장 등 삼성 수뇌부가 참석한 회의를 주재하며 증거인멸을 공모·지시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어린이날 회의’는 금융감독원이 분식회계에 따른 형사 고발 등 예정 조치 내용을 삼성바이오에 통보한 지 나흘 만에 이뤄졌다. 검찰은 이 회의의 성격이 분식회계 수사를 그룹 차원에서 대비하기 위한 것이었다고 본다.

검찰은 5월 10일 삼성그룹 영빈관인 ‘승지원(承志園)’에서 이 부회장 주재로 회의가 열린 사실도 주목하고 있다. 이 회의에는 정 사장과 김 대표, 고한승 삼성에피스 대표 등이 참석했다. 어린이날 회의 닷새 뒤 이뤄진 데다 참석자가 일부 겹쳐 있는 것을 감안하면 증거인멸 계획이 이 부회장에게 보고됐을 가능성이 높다는 게 검찰 판단이다.

다만 정 사장은 검찰에서 관련 의혹을 전면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어린이날 회의에 참석한 바 없고 승지원 회의에서 증거인멸 계획 논의도 없었다는 취지다. 전날 삼성 측도 “승지원 회의는 판매 현황과 의약품 개발과 같은 사업추진 내용 등을 논의한 자리였다”고 해명했다.

검찰은 소속 부사장들이 구속되는 등 사업지원TF가 증거인멸을 주도한 단서를 여럿 확보했다. 이를 토대로 TF의 수장인 정 사장이 이 같은 정황을 몰랐을 리 없다고 보고 있다. TF는 국정농단 사태 이후 공식 해체된 그룹 미래전략실 업무를 물려받은 조직이다. 검찰은 정 사장을 몇 차례 더 소환한 뒤 구속영장 청구를 검토할 예정이다.

문동성 기자 theMo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