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커머스 기업 티몬이 이진원 최고운영책임자(COO·사진)를 신임 대표이사로 선임했다고 12일 밝혔다.

이 신임 대표는 이커머스 상품기획자(MD)로 입사해 영업 실무를 담당하다가 대표이사에 오른 업계 첫 사례다.

이 신임 대표는 지난해 10월 티몬 COO로 영입된 뒤 눈에 띄는 성과를 냈고, 영업과 마케팅 조직을 능동적이고 빠른 조직으로 탈바꿈시킨 점 등을 높이 평가받았다.

이 대표는 “지속 가능한 구조로 충성도 높은 고객들을 만들어가는 것만이 치열한 한국 이커머스 시장에서 승리할 수 있는 방법”이라며 “티몬이 매순간 고객을 만족시키는 ‘타임커머스’가 되는 걸 목표로 삼겠다”고 말했다.

문수정 기자 thursda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