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한의약진흥원이 12일 경북 경산의 본원에서 업무협약 및 출범식을 개최했다.

진흥원은 이날 ‘오천년의 한의약, 새로운 100년의 다짐’이라는 비전을 선포했다. 출범식에 앞서 경북도는 전남도, 한국한의약진흥원과 공동으로 우리나라 한의약산업 발전을 위해 업무협약을 체결(사진)하고 지역 한의약산업 활성화와 경쟁력 확보를 위해 상호 협력체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한의약산업은 무궁무진한 잠재력을 가진 산업이다. 인구 고령화, 만성질환자 증가에 따라 전통 의약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면서 지속적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WHO 보고서에 따르면 세계 한의약 시장은 매년 8%씩 성장하고 있어 2050년에는 시장 규모가 5조 달러에 이를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하지만 국내 한의약 시장은 선호도 감소, 값싼 수입 한약재로 인한 국산 한약재 생산 위축, 농가 인건비 증가로 경쟁력이 하락하면서 위기를 맞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한국한의약진흥원 출범은 의미가 작지 않다.

이철우 경북지사는 “한국한의약진흥원의 역할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해진 만큼 침체된 한의약산업을 살리는 컨트롤타워로서의 역할을 기대한다”면서 “경북도는 한의약산업 발전을 위해 최대한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경산=김재산 기자 jskimkb@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