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베이션이 소셜벤처(사회문제 해결을 우선시하는 벤처기업) 육성에 나선다. 회사는 친환경 분야에서 유망한 소셜벤처를 선정하고, 구성원들은 자발적으로 소셜벤처에 투자해 선순환 생태계를 만든다.

SK이노베이션은 이런 내용을 골자로 하는 ‘SV2 임팩트 파트너링 모델(SV2)’을 실행한다고 12일 밝혔다. SK이노베이션은 친환경 분야 소셜벤처인 인진(파도를 이용한 전기 생산), 마린이노베이션(해조류를 이용한 1회용품 및 생분해 비닐생산), 오투엠(우주인 호흡 장치 기술에 기반을 둔 일회용 산소 마스크 생산), 이노마드(흐르는 물을 활용한 휴대용 수력발전기 생산) 등 4개사를 육성 대상으로 선정했다. SK이노베이션과 4개 소셜벤처는 이날 서울 종로구 SK사옥에서 SV2 임팩트 파트너링 모델의 성공적인 안착을 위한 협약식도 가졌다(사진).

SK이노베이션 구성원들은 4개의 소셜벤처를 대상으로 본인이 공감하는 문제의 해법을 가진 벤처에 자발적으로 투자하고, 회사는 각 구성원이 사회문제 해결을 위해 투자 위험을 감수하고 동참해 준 것을 격려하기 위해 구성원별 투자금액 100만원과 같은 금액만큼 매칭 펀드로 지원한다. 구성원들은 회사 지원금을 포함해 각자 200만원을 자신이 선택한 소셜벤처에 투자하게 된다.

SK이노베이션 김준 사장은 “친환경 생태계 구축은 우리 모두에게 시급한 과제로, 구성원이 주축이 된 대기업과 소셜벤처가 만나 협업을 시작하는 것은 매우 의미가 크다”며 “동반성장과 친환경 생태계 구축의 성공 모델을 통해 더 많은 기업과 소셜벤처들이 협력할 수 있는 토대를 만들기 위한 ‘독한 혁신’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