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구세군(사령관 김필수·사진)이 14일 서울 서대문구 독립문공원과 영천시장 일대에서 아동학대예방캠페인을 펼친다. ‘사랑받는 아이가 사랑을 나눕니다’라는 슬로건 아래 아동의 소중함과 학대의 부정적 영향을 알릴 예정이다. 아동 학대의 유형과 사례를 담은 전단을 휴대용 티슈 등 선물과 함께 시민들에게 나눠준다. 방임과 정서적 학대 역시 신체적 학대만큼이나 악영향을 줄 수 있음을 알리고 구세군지역아동복지센터도 소개할 방침이다.

구세군 측은 “아동 학대는 아이들에게 씻을 수 없는 정신적·신체적 상처를 남긴다”며 “이번 캠페인을 통해 아동에 대한 폭력을 예방하고 아동이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코자 한다”고 밝혔다.

김동우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