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망의 하나님, 우리 민족의 참된 소망이 돼 주심에 감사드립니다. 우리의 죄와 허물로 이 땅이 분단됐음에도 주님께서는 이 민족과 한반도를 포기하지 않겠다는 약속을 주셨습니다. 그러기에 한국교회가 회복의 소망으로 간구할 수 있었습니다.

회복의 때가 가까이 온 지금, 한국교회가 더욱 깨어 준비하게 하소서. 6월은 6·25전쟁과 2차례 연평해전의 아픔을 간직한 달입니다. 분단으로 기억되는 6월이 한반도 평화와 복음통일을 기념하는 기쁨의 달이 되게 하소서.

자비의 하나님, 학대받는 북한 어린이와 청소년을 위해 기도합니다. 북한 아이들은 의무적으로 정치조직에 가입돼 체제 선전과 외화벌이를 위한 행사에 강제 동원되고 있습니다. 최근 새로 창작된 집단체조 ‘인민의 나라’가 개막공연을 본 북한 최고지도자의 비판으로 잠정 중단됐다고 합니다. 이를 시작으로 집단체조 공연이 중지돼 아이들의 인권이 개선되게 하소서. 북한의 다음세대가 더 이상 체제의 희생물로 고통받지 않도록 한국교회와 국제사회가 힘을 모을 수 있게 하소서.

긍휼의 하나님, 자유를 찾아 남한에 오려다 중국 공안에 체포된 탈북자를 위해 기도합니다. 지난 한 달간 제삼국을 거쳐 남한에 오려던 탈북자가 체포된 사건만 6건입니다. 중국 공안에 구금된 탈북자 20여명 가운데는 어린이와 청소년도 여럿 있다고 합니다. 이들이 강제 북송되지 않고 한국에 오도록 긍휼을 베푸소서.

외교부가 탈북자의 강제 북송을 막기 위해 중국 정부에 강력한 외교력을 발휘하도록 지혜를 허락해 주소서. 중국 위정자들의 마음을 붙들어 악한 일에서 돌이키게 해주소서. 중국 정부가 국제사회의 요구에 부응해 탈북자를 난민으로 인정하고 보호하게 하소서. 그리하여 중국 내 수많은 탈북자가 불안에서 벗어나 원하는 곳에 갈 수 있도록 길을 열어주소서. 이를 위해 한국교회가 주님의 마음으로 기도하게 하시고 세계의 언론과 단체들도 한목소리를 내게 도우소서.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숭실대학교 일반대학원 기독교통일지도자학과>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