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과 문화재청의 공조로 회수된 중국 송·원나라 시대 유물 57점이 13일 대전지방경찰청 대회의실에 놓여 있다. 뉴시스

1970년대 후반부터 1980년대까지 정부가 여러 차례 발굴작업을 진행했던 신안 앞바다 ‘해저유물매장지역’을 둘러싼 소문은 한동안 무성했다. 정부가 발견하지 못한 보물이 무수히 많고, 상당수 보물이 유출됐을 것이란 세간의 얘기가 일정 부분 사실로 확인됐다.

대전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매장문화재보호및조사에관한법률 위반 혐의로 A씨(63)를 붙잡아 검찰에 송치했다고 13일 밝혔다. A씨는 전남 신안군 방축리 도덕도 앞 신안해저유물매장지역에서 도굴된 유물을 경기도 자택과 친척집 등에 1983년부터 숨겨 온 혐의를 받고 있다.

A씨가 갖고 있던 유물은 중국 송·원나라 시대 접시와 청자 등 57점으로 1975년 발견됐던 신안선에서 출토된 것으로 확인됐다. 신안선이 발견된 곳은 군부대가 발굴작업에 투입될 정도로 수심이 깊고 물살이 빠른 곳으로 1976~1984년 사이 총 11차례 정부 발굴작업이 진행됐던 지역이다.

당시 도굴꾼들은 정부의 발굴작업이 없는 시기를 노려 야간에 잠수부를 투입해 유물을 도굴했다. A씨는 당시 도굴했던 지인이 구속되자 유물을 팔아치우지 않고 숨겨 온 것으로 파악됐다.

하지만 최근 생활이 어려워지자 유물을 팔기로 결심했고 중국산 도자기 거래가 활발한 일본으로 건너가 수차례 브로커들을 만났다. 거래 금액이 합의되지 않아 성공하지는 못했으나 A씨는 브로커에게 “이 유물은 신안선에서 발굴된 진품”이라고 설명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과 문화재청의 공조수사에 덜미를 잡힌 A씨는 “골동품 수집을 취미로 하던 어머니의 유품을 물려받은 것”이라고 진술했다. 그러나 경찰은 주변 인물들의 진술과 증거 등을 볼 때 그가 은닉한 유물이 신안선에서 도굴된 것으로 보고 있다.

문화재청 역시 A씨에게 압수한 유물이 모두 신안해저유물이라는 감정을 내놨다. A씨로부터 압수한 유물은 보존상태가 좋고 학술적·문화재적으로 가치가 매우 높아 국공립박물관 등에 보관될 예정이다.

대전=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