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 이희호 여사의 서울 동교동 사저를 경호하던 경찰 기동대원들이 13일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이 여사 빈소를 찾아 단체로 조문하고 있다. 최현규 기자

고 이희호 여사의 사회장 추모식이 14일 오전 9시30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1시간여 동안 엄수된다. 국민 누구나 참석할 수 있다. 추모식을 마친 뒤 고인은 현충원 내 김대중 전 대통령 묘소에 합장된다. 추모식에 앞서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에서 발인을 하고 고인의 뜻에 따라 신촌 창천교회에서 장례예배를 드린 뒤 운구 행렬이 동교동 사저를 둘러보고 현충원에 도착하게 된다.

현충원 현충관에서 진행되는 추모식에는 2000여명이 참석할 것으로 예상된다. 추모식에서는 공동장례위원장인 이낙연 국무총리가 조사를 하고 문희상 국회의장과 여야 5당 대표, 장하진 전 여성부 장관, 김상근 목사 등이 추모사를 낭독한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조의문도 낭독될 예정이다.

이 여사의 생전 모습을 담은 영상이 상영된 뒤 상주와 유족, 장례위원, 내빈이 차례로 헌화 및 분향을 하고 유족 대표가 인사를 하게 된다. 추모식 이후 김 전 대통령 묘역에서 열리는 안장식은 국방부 주관으로 열리고 유족과 장례위원만 참석한다.

이 여사의 3남인 김홍걸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대표상임의장은 장례에 대해 “과거 어머니와 사회 활동을 같이 하셨던 분들, 뜻을 같이하신 많은 분이 함께 참여해 사회장으로 치른다”며 “특정 정당이나 단체가 주도하는 행사가 아니라 사회 각계각층에서 많은 사람이 참여해 치르는 행사로 이해해 달라”고 말했다.

김 의장은 전날 북한 김 위원장이 조문단 대신 조전과 조화를 보내온 것에 대해 “북측에서도 여러 가지 정치외교적으로 고려할 부분이 있었을 것이고, 저희가 십분 이해한다”며 “김 위원장이 김여정 제1부부장을 통해 좋은 내용의 조의문과 조화를 보내주신 것은 최대한의 예우를 갖춘 것으로 생각하고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말했다.

장례위는 3300여명 규모로 구성을 마쳤다. 문희상 의장과 김명수 대법원장이 상임고문을, 여야 5당 대표와 정치권 원로 등이 고문을 맡았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