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들을 모처럼 하나로 모은 행복한 주말 밤이었다.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결승에서 우리 대표팀은 비록 우크라이나에 패해 준우승에 그쳤지만 국민들에게 기쁨과 자신감을 안겨줬다. 우리 국민들이 이렇게 마음을 모은 것이 얼마만인가. 전국 곳곳에서 밤부터 새벽까지 응원전이 펼쳐졌다. 새벽에 귀가하는 시민들을 위해 버스와 지하철이 연장 운행됐다. 지상파 3사가 중계한 결승전 실시간 시청률 합계가 42.49%까지 나온 조사도 있다. 사실 그동안 신날 일이 별로 없었다. 북핵 문제를 비롯해 정치적인 갈등, 경제적으로는 힘겨운 날들의 연속이었다. 사회 곳곳에서 이런 저런 대립이 끊이지 않고 있다. 이런 가운데 우리 젊은이들이 국민들에게 큰 기쁨을 선사한 것이다. 그래서 가뭄에 단비처럼 더욱 값어치가 있다.

이강인이 세계적인 선수로 우뚝 선 것도 큰 수확이다. 그는 이번 대회에서 2골 4도움으로 골든볼을 받았다. 한국 남자 선수가 FIFA 주관 대회에서 골든볼을 수상한 것은 처음이다. 이강인은 리오넬 메시에 이어 14년 만에 18세의 나이에 골든볼을 받은 주인공이 됐다. 그는 대표팀 막내인데도 팀원들을 격려하고 골든볼 영광을 팀 전체에 돌렸다. 이강인을 제외한 다른 선수 대부분은 평범한 선수들이었다는 점에서 팀워크의 중요성도 다시 한번 일깨웠다. 대표팀 선수 21명 가운데 6명은 2부 리그인 K리그2 소속이고 대학생도 2명이다. 1부리그인 K리그1에서 뛰는 선수들 중에서도 골키퍼 이광연을 비롯한 상당수 선수들이 데뷔전조차 치르지 못한 비주류들이다. 그래서 이번 대회 초기만 해도 큰 기대를 모으지 못했다. 하지만 정정용 감독을 중심으로 선수들은 보기 드문 단결력과 성실성으로 연승 행진을 거두며 국민들의 관심을 모으기 시작했고 결국 FIFA 대회 사상 첫 준우승이라는 쾌거를 일궈냈다.

선수들의 이런 모습을 통해 우리 사회의 희망을 본다. 그리고 기성세대들로 하여금 스스로를 되돌아보게 한다. 기성세대들은 과연 국민들을 하나로 모으는 리더십을 발휘하고 있는가. 미래 세대에게 부끄럽지 않은 유산을 물려줄 준비를 하고 있는가. 대표팀에게 다시 한번 큰 박수를 보낸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