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플파워(People Power)는 시민혁명을 뜻한다. 시민혁명을 가능하게 한 ‘민중의 힘’을 지칭하기도 한다. 주로 독재정권, 타락한 정부, 부정부패, 민의에 반하는 정책을 타깃으로 한다. 독재자를 권좌에서 쫓아내거나 잘못된 정책을 철회시킨 피플파워 사례들은 언론의 집중 조명을 받는다.

필리핀은 2차례 피플파워를 경험했다. 1차 피플파워는 1986년 2월 독재자 페르디난도 마르코스 대통령을 겨냥했다. 필리핀 국민은 부정선거를 자행한 마르코스를 권좌에서 끌어내리고 국외로 추방했다. 필리핀 첫 여성 대통령인 코라손 아키노가 전 세계의 지지를 받으며 권좌에 올랐다. 2001년 1월 조지프 에스트라다 필리핀 대통령의 뇌물 스캔들이 불거지자 2차 피플파워가 일어났다. 에스트라다 대통령은 수많은 시위 군중의 퇴진 압박을 견디지 못하고 사임했다.

2010년 12월 튀니지에서 일어난 민주화 혁명도 대표적인 피플파워에 속한다. 튀니지 국민은 24년간 장기 집권한 벤 알리 정권에 항거해 대규모 시위를 벌여 알리 대통령을 축출했다. 튀니지 국화(國花) 재스민의 이름을 본떠 재스민 혁명으로 불린다. 아랍과 아프리카 지역에서 독재정권을 무너뜨린 첫 민중봉기로 유명하다. 다양한 소셜미디어와 언론을 통해 널리 알려진 튀니지의 혁명 성공 소식은 이집트 시리아 예멘을 비롯한 주변 국가들에 민주화운동을 확산시키는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이들 지역에서 일어난 집회와 시위를 ‘아랍의 봄’ ‘아랍의 각성’ ‘아랍 혁명’이라고 부른다.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을 촉구하는 촛불집회는 비폭력, 평화적인 집회로 세계적인 관심을 끌었다. 2016년 10월부터 이듬해 3월까지 계속된 촛불집회 참여자가 연인원 1500만명을 넘어설 정도로 집회 열기가 뜨거웠다. 전국적으로 집회가 확산되고 있을 무렵 헌법재판소가 대통령직 파면 결정을 내렸다.

‘범죄인 인도 법안’을 추진하는 홍콩 정부에 저항하는 홍콩 시민들의 시위가 들불처럼 활활 타올랐다. 중국 정부와 협의한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이 법안 추진을 중단하고 사과한다는 뜻을 밝혔지만 시위대는 람 장관의 퇴진을 요구하고 있다. 이번 사태의 최대 패배자는 람 장관이 아니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라고 주요 외신들은 분석했다. 미·중 무역전쟁을 벌이고 있는 시 주석이 안팎에서 곤경에 처한 셈이다.

염성덕 논설위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