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를 정치화해선 결코 안돼… 복음을 돌아보는 계기로 삼길”

한국교회 원로들 ‘전광훈 사태’ 관련 염려와 통회의 호소문

한국교회 원로들이 18일 서울 종로구 한국기독교회관 조에홀에서 전광훈 한기총 대표회장의 정치적 행태를 염려하며 통렬한 회개를 촉구했다. 왼쪽부터 박종화 경동교회 원로목사, 민영진 전 대한성서공회 총무, 전병금 전 한국기독교장로회 총회장, 박경조 전 대한성공회 의장주교, 신경하 전 기독교대한감리회 감독회장, 김명혁 한국복음주의협의회 명예회장, 손봉호 서울대 명예교수, 김재열 전 대한성공회 교무원장, 윤경로 한국기독교역사연구소 이사장, 김영주 한국기독교사회문제연구원장. 송지수 인턴기자

한국교회 원로들이 ‘염려(念慮)와 통회(痛悔)’ 두 단어를 들고 한자리에 모였다. 전광훈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의 언행은 교회 내 일부의 목소리에 지나지 않지만, 그 자체로 부끄럽고 회개하는 마음이 들었다고 했다. 원로들은 “이념과 신앙을 뒤섞는 행태는 반(反)성경적이자 반(反)복음적”이라며 “교회를 정치화하거나 정당화해서는 결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교단과 교파를 뛰어넘어 모인 한국교회 원로 31인은 18일 서울 종로구 한국기독교회관 조에홀에서 “크게 염려하고, 크게 통회합니다”란 제목의 호소문을 발표했다. 김영주 한국기독교사회연구원장의 사회로 열린 회견은 반성과 참회의 고백으로 시작했다.

원로들은 “전 대표회장의 부끄러운 행태는 사실 그 사람 하나만의 일이 아니며, 교회 내에 작든 크든 유사한 일이 벌어지고 있다”면서 “이는 복음을 제대로 가르치고 실천하지 못한 우리 모두의 잘못”이라고 했다. 또 “하나님과 한국사회 앞에 참담한 마음으로 통회하며, 이번 일이 한국교회가 복음을 돌아보는 계기가 되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밝혔다.

전 대표회장을 향해선 “자신의 정치적 욕망을 위해 교회를 욕되게 하지 말라”고 경고했다. 원로들은 “전 대표회장이 세속적 욕망으로 정치에 나서려 한다면 교회나 기구를 끌어들이지 말고, 목사라 내세우지 말고, 한 개인으로 나서야 할 것”이라며 “그것이 최소한 자신을 파멸로부터 막는 길”이라고 경고했다.

성명에는 장차남 전 대한예수교장로회(예장) 합동 총회장, 이용호 전 예장고신 총회장, 김명혁 한국복음주의협의회 명예회장, 박종화 경동교회 원로목사, 손봉호 서울대 명예교수 등이 서명했다.

우성규 기자 mainport@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