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배 주체는 하나님… 국가조찬기도회 근본정신 훼손 말아야”

한교연, 문 대통령 불참 관련 성명

한국교회연합(대표회장 권태진 목사)이 18일 성명을 발표하고 국가조찬기도회의 기본정신과 목적이 훼손되지 말아야 함을 강조했다. 17일 열린 국가조찬기도회에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하지 않은 것을 두고 교계 일각에서 과도한 정치적 해석을 내놓는 등 논란이 불거진 데 따른 것이다.

한교연은 성명에서 “그동안 대통령의 탄핵 등 불가피한 중대사를 제외하고 현직 대통령이 국가조찬기도회에 불참한 전례가 없다”며 “다른 종교와의 형평성과 대통령의 휴가 등이 불참 이유로 거론되는 자체를 안타깝게 생각하고 전례에 비춰볼 때 매우 적절치 않다고 본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예배와 기도회의 주체는 하나님이시지 사람이 아니다”면서 “대통령이 참석하지 않았다고 해서 ‘기독교 패싱’ ‘물 먹이기’ 등 감정적으로 반응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밝혔다.

최근 한국교회 전체를 정치적 편향집단으로 매도하는 분위기도 지적했다. 한교연은 “성직자뿐 아니라 누구든 진보 또는 보수를 지향하는 것은 개인의 기본권 차원에서 존중돼야 한다”면서도 “정치적 목적으로 편향된 행동을 하는 것을 결코 지지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를 빌미로 한국교회 전체를 소위 청산해야 할 적폐집단으로 모는 것은 더 큰 불행한 사태의 불씨가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최기영 기자 ky710@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