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사진) 미국 대통령이 17일(현지시간) 다음 주부터 불법이민자들을 대대적으로 체포해 추방하겠다고 밝혔다. 추방 대상은 100만명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불법이민자 단속 계획을 공개적으로 밝히는 것은 이례적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다음 주에 이민세관단속국(ICE)이 무단으로 미국에 들어온 불법이민자 수백만명을 내보내는 절차를 시작한다”며 “미국에 들어오는 속도만큼 빠르게 내보낼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에 체류하는 불법이민자들은 1200만명으로 추정된다. 대부분 멕시코와 중앙아메리카 출신이다. 이 중 연방법원으로부터 추방명령을 받고도 미국을 떠나지 않은 불법이민자 100만여명이 우선 단속 대상이 될 것이라고 AP통신은 전했다.

트럼프 행정부는 지난 수개월간 미 전역 주요 도시에서 불법이민자에 대한 대규모 단속을 준비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계획의 실행을 예고한 것이다. 하지만 ICE 요원 대부분이 멕시코 국경관리에 파견돼 인력이 부족한 형편이다. 체포 대상자의 주소와 위치를 파악하는 데만도 수천명의 요원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워싱턴포스트는 분석했다.

불법이민자 단속 계획은 통상 마지막 순간까지 비밀에 부쳐진다. 정보가 새어나가면 단속에 나선 ICE 요원들의 안전이 위협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리비 샤프 오클랜드 시장은 지난해 불법이민자 단속 계획을 미리 공개한 후 시장직에서 사퇴했다. 도시 내 불법이민자들에게 단속을 피할 시간을 벌어주려는 것이었다. 당시 트럼프 대통령은 샤프 시장을 강력히 비난했다.

이택현 기자 alle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