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구급대원들이 17일(현지시간) 토론토 시청 앞 광장에서 벌어진 총기 난사 사건 현장에서 부상자에게 응급처치를 하고 있다(왼쪽 사진). 사건 당시 광장에는 미국프로농구(NBA) 토론토 랩터스의 사상 첫 우승을 축하하기 위해 시민 150만명이 운집해 있었다. 시민 4명이 총탄에 맞았으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오른쪽 사진은 토론토 랩터스의 간판스타 카와이 레너드가 우승 트로피를 들고 기뻐하는 모습. AP뉴시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