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구조대원들이 18일 쓰촨성 이빈시 창닌에서 지진으로 붕괴된 건물 안에서 생존자 수색작업을 하고 있다. 17일 오후 이빈시에서 규모 6.0의 강진이 발생해 12명이 숨지고 130여명이 다쳤다. 이번 지진으로 가옥 70여채가 무너지고 약 4400명이 대피했다. 쓰촨성은 2008년 5월 규모 7.9의 대지진이 발생해 9만명에 가까운 희생자가 나온 곳이다. 신화뉴시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