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야마가타현 인근 해상에서 18일 규모 6.8의 지진이 발생했다. 사진은 일본 기상청 알림 캡처.

일본 야마가타현 앞바다에서 18일 규모 6.8의 강진이 발생했다. 신칸센 운행이 차질을 빚고 일부 지역에서는 정전피해도 보고됐다. 일본 기상청은 인근 지역에 쓰나미(지진해일) 주의보를 발령했다.

일본 기상청은 18일 밤 10시22분쯤 야마가타현 야마가타 서북서쪽 83㎞ 해역에서 규모 6.8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미국 지질조사국(USGS)은 지진 규모를 6.5로 발표했다.

일본 기상청은 니가타현과 야마가타현 해안 지역, 사도섬, 이시카와현 노토반도에 1m 높이의 쓰나미가 발생이 우려된다며 해안이나 강 하구 부근 거주자들은 대피할 것을 당부했다. 니가타현 일부 지역에는 실제로 오후 11시쯤 미약한 쓰나미가 도달한 것으로 관측됐다고 일본 기상청은 밝혔다.

이번 지진으로 일본의 고속열차 신칸센은 후쿠시마역부터 신조역 구간과 아키타현 신칸센 모리오카역부터 아키타역 구간 등 일부 구간에서 운행이 중단됐다. 일부 지역에서는 한때 전기 공급이 중단됐다. 야마가타현의 쓰루오카시에서는 약 5700가구, 사카타시에서 약 200가구에 정전이 일어났다. 니가타현 니가타시에서는 약 3200가구, 무라카미시에서는 약 100가구가 정전됐다.

니가타현은 재해 대책 본부를 설치하고 비상 대응에 나섰다. 일본 원자력규제청은 나가타현 지역 원전을 일시 중단하고 점검에 나섰다. 이번 지진에 따른 원전 피해 상황은 보고되지 않았다.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도 현재로선 원전에 이상이 없다는 보고를 받았다고 밝혔다.

아베 신조 총리는 피해 상황을 파악하고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긴밀히 연대해 재해 대응에 전력을 기울이라고 지시했다.

이택현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