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일본 오사카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기간에 정상회담을 하기로 사실상 확정했다. 하지만 두 정상은 핵심 의제인 미·중 무역갈등과 북한 비핵화 문제에서 이견을 드러내며 험난한 회담을 예고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시 주석은 18일(현지시간) 전화통화를 갖고 오는 28~29일 G20 정상회의 기간에 미·중 정상회담을 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미·중 정상 간 통화는 올해 들어 처음이다.

중국 관영 CCTV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시 주석과 회담에서 양자 관계와 공동 관심사에 대해 깊이 있는 대화를 나누길 기대한다”며 “양측 실무협의를 통해 갈등에 대한 해법을 조속히 찾기를 기대한다. 전 세계가 미·중 합의를 보고싶어 할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시 주석과 아주 좋은 전화통화를 가졌다”고 전했다.

백악관은 보도자료를 통해 “두 정상은 공정하고 호혜적인 경제 관계를 통해 미국 농민과 노동자, 기업들을 위한 ‘평평한 운동장’을 만드는 일의 중요성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또 “여기에는 중국의 구조적인 무역장벽 문제와 집행 및 검증 가능한 개혁의 달성에 관한 것도 포함된다”고 전했다. 미·중 정상이 역내 안보 현안들도 논의했다고 밝혀 북한 비핵화 문제도 거론됐음을 시사했다.

시 주석도 전화통화에서 트럼프 대통령과의 논의를 원한다고 밝혀 오사카 정상회담을 기정사실화했다. 시 주석은 경색된 미·중 관계를 거론하며 “중·미가 협력하면 서로 이롭고, 싸우면 둘다 상처를 입는다”고 강조했다. 이어 “경제·무역 문제는 쌍방이 평등한 대화를 통해 해결해야 하고, 양측의 합리적인 우려를 고려하는 게 관건”이라며 “미국이 중국 기업에 공평하게 대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미국은 중국에 ‘평평한 운동장’, 즉 국영기업 보조금이나 지식재산권 절취, 기술이전 강요 등 불공정한 관행을 먼저 해소하라고 지적한 반면 중국은 미국의 대중 관세폭탄이나 화웨이에 대한 공세를 멈추라고 촉구한 것으로 해석된다. 덕담만 주고받은 게 아니라 불만 섞인 설전을 벌인 셈이다.

양국은 북한 비핵화를 놓고도 시각차를 드러냈다. 시 주석은 북한 노동신문 기고에서 북한의 ‘합리적 관심사’에 대한 지지 입장을 밝혔다. 북한이 요구해온 제재 완화와 안보 우려 해소 등을 고려한 ‘단계적·동시적 비핵화’로 해석되는데 이는 미국의‘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FFVD)’ 입장과 배치된다. 미 백악관은 시 주석의 방북이 결정되자 지난 17일 “우리의 목표는 북한의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라고 밝힌 바 있다.

베이징=노석철 특파원 schroh@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