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시대 옹주의 궁가에서 쓰던 백자와 왕실에서 쓰던 인장 등 왕실 유물 2점이 해외에서 돌아왔다.

문화재청은 숙선옹주(1793~1836·정조의 서차녀)가 살던 궁에서 쓰인 것으로 추정되는 ‘백자이동궁명사각호(白磁履洞宮銘四角壺·왼쪽 사진)’와 조선시대 왕실 관련 인장인 ‘중화궁인(重華宮印·오른쪽)’을 온라인 게임 회사 라이엇 게임즈 후원으로 지난 3월 미국 뉴욕 경매에서 매입했다고 19일 밝혔다.

백자이동궁명사각호는 19세기 분원 관요에서 제작된 단아한 형태의 사각호로, 바닥에 청화(靑華)로 쓴 ‘履洞宮’이라는 명문이 있다. 궁은 왕실 가족이 사용하는 장소에 붙이던 명칭이다. 왕실 가족의 궐 밖 궁가는 사동궁(寺洞宮)과 계동궁(桂洞宮) 등 지명을 따서 이름을 붙이는 경우가 많았다. 백자호에 쓰여 있는 이동궁의 이동(履洞) 역시 서울의 한 지명(현재 서울시 중구 초동 일대)이다. 이 백자호는 혼인 후 이동에 거주했던 것으로 알려진 숙선옹주의 궁가에서 사용된 기물로 추정된다.

중화궁인의 도장 손잡이는 상서로운 짐승 모양이고, 글자를 새긴 면은 ‘重華宮印’이 전서와 해서가 혼용된 독특한 서체로 조각돼 있다. 중화궁은 ‘승정원일기’ 등에 언급이 돼 있으나 구체적으로 어디인지는 연구가 필요하다고 문화재청은 밝혔다.

이번 문화재 환수는 2017년 환수된 ‘효명세자빈 죽책’, 2018년에 들어온 ‘덕온공주 동제인장’과 ‘덕온공주 집안 한글 자료’에 이어 조선시대 왕실 관련 연구의 외연을 확장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손영옥 미술·문화재전문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