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션

미션 > 전체

[오늘의 설교] 혼자인 것 같이 느낄 때

마가복음 1장 40~45절


의술이 발달하지 못한 예수님 시대에 한센병은 외로운 병이었습니다. 스스로 옷을 찢고 머리를 풀어헤쳤으며 윗입술을 가려야 했습니다. 타인의 접근을 방지하기 위해 ‘부정하다’를 외치기도 했습니다. 가족이라고 함께 해 줄 수 없고, 부모라도 도와줄 수 없었습니다. 세상은 그들을 저주받은 병에 걸렸다고 했습니다.

이 병을 색으로 표현하면 어둠의 색인 검은색입니다. 검은색 인생인 한센병 환자가 예수님 앞으로 달려갔습니다. 누가 말릴 틈도 없이 그는 예수님께 경배하듯 무릎을 꿇었습니다. 예수님은 어떤 분입니까. 하나님의 아들로 세상에서 가장 거룩한 분입니다. 그는 죄가 없으며 부정한 것이 보이지 않는 분이었습니다. 색으로 표현하면 그의 모든 삶은 순백색의 깨끗함이었습니다.

온통 검은색인 한센병 환자와 순백색의 예수님이 만났습니다. 그러자 주변은 긴장감으로 가득했습니다. 이 긴장을 먼저 깨뜨린 사람은 한센병 환자였습니다. 그는 “원하시면 저를 깨끗하게 하실 수 있나이다”라고 말했습니다. 예수님을 만나면 병이 나을 것이라는 확신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확신하지 못한 것이 있는데, 그것은 예수님께서 그 일을 원하느냐는 것이었습니다.

그의 말이 끝나자 예수님은 안타까운 듯 바라보며 손을 내밀어 “내가 원하노니 깨끗함을 받으라”고 말합니다. 어떻게 거룩한 예수님께서 가장 부정하게 여겨지던 그 사람의 몸에 손을 댈 수 있겠습니까. 그것도 하나님께서 말씀한 정결 율법을 어기면서 말입니다.

반전이 일어났습니다. 예수님의 행동과 말씀이 끝나자 한센병 환자의 온몸에 새살이 돋았습니다. 천하에 명의도 치료함과 동시에 효과를 보게 하는 이는 없을 것입니다. 그곳에 있는 사람들이 보기에도 완전히 깨끗해졌다는 것을 한눈에 알 수 있었습니다.

어떻게 세상에서 가장 부정하고 더러운 사람을 가장 깨끗하신 하나님의 아들 예수님이 만질 수 있었겠습니까. 성경은 이 이야기를 통해 거룩하신 예수님 앞으로 나아갈 자격의 제한을 어디까지 둬야 하는가를 말해줍니다.

예수님께 나아갈 자격 기준이 무엇입니까. 누가 예수님께 나아갈 수 있습니까. 가끔 ‘나 같은 사람은 예수님께 나갈 자격이 못 돼’라고 말하는 사람이 있습니다. 정말 그럴까요.

이 한센병 환자보다 더 비참하고 억울하며 죄 많은 사람이 그 시대 어디에 있겠습니까. 하물며 이 사람도 깨끗하게 했는데 너희라고 못하느냐고 말하는 것 같지 않습니까. 외롭게 세상과 홀로 싸우고 있는 이들에게 말입니다.

예수님을 만나 고침 받은 그는 뛸 듯이 기뻤습니다. 예수님을 위해 무엇이든 하고 싶었습니다. 그런데 예수님은 제사장에게 가서 자기의 몸을 보이고 정상 진단을 받으라고 합니다. 예수님이 고쳐 주셨고 내가 아프지 않으면 됐지 세상 사람이 무엇이라 하든 무슨 상관이 있습니까. 그런데도 예수님은 단호했습니다. 단순한 눈속임이 아니며 그에게 나아가면 완전한 회복을 받을 수 있음을 확인시키고자 했습니다.

그리고 이 사실을 아무에게도 말하지 말라고 엄히 경고했습니다. 하지만 고침 받은 이는 이 소식을 자기만 알고 있기에 너무 가슴이 벅찼습니다. 마치 임금님 귀는 당나귀 귀라고 온 세상에 소리치고 싶은 이발사처럼 말입니다. 그로부터 예수님의 이야기가 동네 사방에 퍼지자 예수님은 그 동네에 들어가지 못하고 한적한 곳에 있을 수밖에 없었습니다. 그 동네는 복음을 들을 수 없게 된 것입니다.

교회가 복음 이외의 다른 것으로 유명하면 어떨까요. 건물이 화려해서 관광객이 날마다 찾아오고 유명한 사람이 많아서 사람들이 몰린다면 말입니다. 그래서 복음이 그 교회에서 사라지고 관광지로만 여겨진다면 슬플 것 같습니다.

지금도 예수님은 한센병 환자와 같이 세상과 홀로 싸우고 있는 사람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수고하고 무거운 짐 진 자들아 다 내게로 오라 내가 너희를 쉬게 하리라.”(마 11:28)

김인배 서울 예전교회 목사

◇예전교회는 서울시 관악구 행운동 까치산 근린공원 가까이에 있습니다. 하나님이 사랑하신 세상을 향해 함께 나아가려고 노력하는, 작지만 큰 교회를 지향합니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