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그룹은 조현준(사진 왼쪽) 회장이 19일 한국을 방문한 브엉 딘 후에(오른쪽) 베트남 부총리와 만나 상호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약속했다고 20일 밝혔다.

면담에서 조 회장은 바리아붕따우성 폴리프로필렌(PP) 공장과 광남성 타이어코드 공장 설립 등 신규 사업에 대해 설명하고 베트남 정부의 관심과 지원을 요청했다. 조 회장은 “베트남은 효성의 핵심 제품을 모두 생산하는 글로벌 복합 생산기지로 효성에 있어서 매우 중요한 지역”이라며 “서로 우호적인 관계를 유지하고 협력을 강화해 나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후에 부총리는 “효성은 베트남 내 최대 투자 회사 중 하나로, 효성이 추진하고 있는 남부 바리아붕따우성 PP 공장과 중부 광남성 타이어코드 공장 설립을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