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철(왼쪽) 통일부 장관이 20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6·15공동선언 19주년 기념 특별토론회에서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에게 인사하고 있다. 뉴시스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이 20일 현직인 김연철 장관을 겨냥해 “지금 통일부 장관이 축사를 하고 다니는 것은 국가적 비극”이라며 작심하고 비판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정상회담이 열리는 등 한반도 문제를 두고 국제 정세가 긴박하게 돌아가는 상황에서 김 장관이 연일 각종 토론회에 참석한 것을 지적한 것이다.

김대중·노무현정부에서 통일부 장관을 지낸 그는 이날 국회 한반도경제문화포럼이 주최한 ‘6·15 남북공동선언 19주년 기념 토론회’에 김 장관과 함께 참석했다. 정 전 장관은 토론회 직후 국민일보 기자와 만나 “김 장관은 토론회에 올 게 아니라 평양에서 열리고 있는 북·중 정상회담을 모니터링하고 있어야 했다. 통일부가 이럴 때가 아니다”라고 불만을 쏟아냈다.

정 전 장관은 앞서 토론회에서도 “나는 (장관 시절) 축사할 시간도 없었다. 매번 회담 준비에 바빴는데 (김 장관은) 어제도 축사를 했다”며 “이는 비정상”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러면 안 된다. 지금은 대책을 수립해야 한다”고 태도 변화를 촉구했다. 김 장관은 정 전 장관에 앞서 축사를 한 뒤 먼저 자리를 떴다.

정 전 장관은 현 시점이 한반도 정세에 변화가 생길 수 있는 시기라고 봤다. 그는 토론회에서 “시 주석의 평양 방문으로 한반도 문제의 해결 구도가 3자(남·북·미)에서 4자(남·북·미·중)로 바뀔 가능성이 높아졌다”며 “지금 한반도는 기로에 놓여 있다”고 강조했다. 또 시 주석이 노동신문에 기고한 글을 언급하면서 “중국이 이제 자기들도 북핵 문제를 풀어나가는 데 ‘4분의 1’ 지분을 가진 떳떳한 플레이어가 되겠다고 나선 것”이라고 풀이했다.

정 전 장관은 문재인정부 외교·안보 라인에 대해서도 쓴소리를 했다. 그는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의 참모들은 (대통령의 길이) 옳다는 확신을 가지고 임했는데 이번 참모들은 대통령의 발목을 너무 잡는 것 같다”며 “한반도 문제에서 미국이 결정자로 나서는 등 끌려다니는 것은 참모들의 잘못”이라고 지적했다. 또 “대통령을 모시는 청와대 참모와 장관들도 너무 미국 눈치만 본다. 부처의 실무진도 너무 소극적”이라고도 했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