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명, 사업위기… 고난은 더 큰 영광 위한 축복이었다”

제3회 크리스천리더스포럼

이재서 총신대 총장(왼쪽 사진)과 김홍국 하림그룹 회장이 20일 서울 여의도 국민일보빌딩에서 열린 제3회 국민일보크리스천리더스포럼에서 각각 설교와 간증을 맡아 이야기하고 있다. 강민석 선임기자

각계각층의 크리스천 오피니언 리더들로 구성된 국민일보크리스천리더스포럼(CLF·회장 김영훈 대성그룹 회장)이 20일 서울 여의도 국민일보빌딩에서 제3회 포럼을 갖고 고난 극복의 원동력이 신앙에 있음을 재확인했다.

이날 포럼에선 시각장애를 극복하고 한국교회의 대표적 ‘선지동산’으로 불리는 총신대 총장에 취임한 이재서 총장이 설교했다. 사업의 위기를 신앙으로 극복하고 자산규모 11조9000억원으로 재계 순위 26위의 하림그룹을 일군 김홍국 회장이 간증했다.

이 총장은 설교에서 사춘기 때 갑작스러운 실명으로 절망의 구덩이에 빠졌지만 지난달 총신대 총장에까지 오른 과정을 설명했다. 그는 “총장 취임 기자회견에서 저는 한눈팔 일도 없고, 눈에 보이는 것도 없다고 말했다. 농담이다”라고 시작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 총장은 “내 능력은 약함에서 온다”고 말했다. 그는 “누군가 손을 잡지 않으면 5m도 가기 힘들고 일부는 안 보이면 결재는 어떻게 하느냐고 걱정했다”라며 “그럼에도 총장직 수행엔 지장이 없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제 연약함 그 공간이 여러분이 들어올 공간”이라며 “저의 약함이 여러분의 참여를 이끄므로 제 약함을 얕보지 마시라”고 말해 박수를 받았다.

이 총장은 인생의 의미도 설명했다. 그는 “내가 세상을 살아야 하는 이유, 하나님께서 나를 세상에 보내신 목적은 나를 통해 영광을 받으시기 위해서였다”면서 그것은 여기 모인 크리스천 오피니언 리더들에게도 똑같이 적용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고난은 대개 사전 설명 없이 찾아온다. 그러나 설명이 아직 없을 뿐이지 결코 우연한 것은 아니다”면서 “고난에는 반드시 이유가 있으니 참고 견뎌야 한다. 그것이 사도 바울이 오늘 우리에게 주는 메시지”라고 도전했다.

김 회장도 11세 때 외할머니가 주신 병아리 10마리를 키우게 된 사연과 하림을 운영하며 겪은 고난과 극복의 스토리를 풀어냈다. 그는 “2003년 공장 화재와 조류인플루엔자가 겹치면서 거래처가 다 끊기고 2년 연속 적자까지 났다. 그때는 뼈에서 식은땀이 난다는 말을 실감했다”면서 “그럴 때일수록 하나님을 원망하지 않고 새벽기도를 하며 하나님의 지혜를 구했더니 고난으로 연단하시는 하나님은 길을 보여 주셨다”고 회고했다.

김 회장은 “창세기에 나오는 생육하고 번성하라는 말씀처럼 병아리 10마리로 시작해 100마리 1000마리로 늘었고 돼지까지 키우며 1차 산업인 사육을 넘어 2차 가공과 3차 유통까지 감당하는 기업의 수직 계열화를 이뤘다”고 말했다.

김 회장은 “하나님이 주신 재능을 소명으로 발현하는 게 관건”이라고 했다. 그는 “사업이야말로 하나님이 나에게 주신 소명”이라면서 “적성에 맞는 일을 했기 때문에 포기하지 않았고 주신 적성대로 최선을 다했다. 하나님의 말씀과 주신 소명에 순종하고 하나님의 성품으로 행동할 때 축복을 받게 된다”고 말했다.

지난 2월 출범한 CLF는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김병원 농협중앙회장, 이인용 삼성전자 고문, 안창호 전 헌법재판관, 김용학(연세대) 장순흥(한동대) 연규홍(한신대) 총장 등 사회 지도급 인사가 참여하고 있다.

차기 모임은 오는 8월 열리며 이어령 전 문화부 장관과 강석창 소망글로벌 미네랄바이오 회장이 간증한다.

백상현 우성규 기자 mainport@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