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스타그램 캡처

대검찰청은 ‘비아이(사진) 마약 투약 및 수사 무마 의혹’ 사건을 서울중앙지검에 배당했다.

대검찰청 반부패강력부(부장 이성윤 지검장)는 국민권익위원회(권익위)가 이첩한 YG엔터테인먼트 소속 그룹 ‘아이콘’의 전 멤버 비아이의 마약구입·투약과 수사무마 의혹이 제기된 공익신고 사건을 20일 서울중앙지검에 배당했다고 밝혔다.

앞서 권익위는 공익제보자 A씨를 대리한 방정현 변호사의 공익신고 사건을 대검에 이첩했다. A씨는 2016년 8월 대마초를 피운 혐의로 경찰에 체포돼 조사받는 과정에서 마약구매와 관련해 비아이랑 대화한 카카오톡 메시지를 경찰에 제출한 인물이다.

권익위에 전달된 공익신고 내용엔 A씨가 “2016년 8월 마약 사건 수사 당시 비아이가 마약을 구해달라 했고 같이 투약했다고 진술했는데 경찰이 이를 제대로 조사하지 않았다”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당시 경찰 조사에서 비아이와 함께 대마를 흡입한 시간과 날짜 등을 구체적으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공익신고 내용엔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가 A씨에게 비아이와 관련해 진술 번복을 강요했고, 변호사를 대신 선임해줬다”는 내용도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A씨가 진술을 번복했고 경찰과 검찰은 사건을 내사 종결했다.

과거 수사기관의 봐주기 수사 의혹이 검찰과 경찰의 공방으로 번진 이 사건을 검찰이 직접 처리할지 주목된다. 대검 관계자는 “공익신고 관할을 고려해 중앙지검에 보내 엄정하게 수사하도록 지휘했다”며 “경찰 수사상황을 지켜보는 동시에 검찰이 사건을 직접 수사할지, 경찰에 보내 수사 지휘할지 여부는 중앙지검에서 판단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구승은 기자 gugiza@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