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정부 시절 ‘민간인 불법 사찰 증거 인멸’을 폭로했던 장진수(사진) 전 국무총리실 공직윤리지원관실 주무관이 행정안전부에서 9년만에 공직생활을 다시 시작한다.

행안부는 장 전 주무관이 24일자로 진영 장관 정책보좌관(별정직 3급 상당)으로 근무한다고 밝혔다. 장 보좌관은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공직에 복귀하게 돼 행복하고 기쁘다”며 “문재인정부 관계자들과 진 장관을 비롯해 응원해준 국민들에게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아직 구체적인 업무분장은 정해지지 않았지만 앞으로 진 장관의 정책 입법 등을 돕는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장 보좌관은 2012년 3월 “2010년 총리실과 청와대 명령으로 민간인 사찰 증거를 없앴다”고 폭로해 검찰 재수사를 이끌어낸 공익제보자다. 하지만 2013년 11월 대법원에서 증거 인멸에 대해 징역 8년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고 공무원 신분을 박탈당했다. 3년간의 대기발령 기간까지 포함하면 9년 만에 공직에 복귀하는 셈이다. 대법원 선고 이후 그는 시민사회단체에서 근무하다 지난 대선 당시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 캠프(더문캠) 총무지원팀장을 맡기도 했다.

김유나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