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SK그룹 회장이 25일 경기도 이천시 SKMS연구소에서 열린 2019 확대경영회의에서 구성원들의 행복을 최우선으로 하는 경영철학을 설명하고 있다. SK수펙스추구협의회 제공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구성원의 행복을 새로운 경영철학으로 제시했다. 이윤 추구보다 구성원의 행복을 더 우선순위에 둔다. 경제적 가치와 사회적 가치를 동시에 달성하는 ‘더블 보텀 라인(DBL)’을 추진하려면 SK그룹 구성원의 행복이 가장 먼저 선행돼야 한다는 것이다.

최 회장은 25일 경기도 이천시 SKMS연구소에서 열린 ‘2019 확대경영회의’에서 “지금까지는 돈 버는 걸 평가와 보상의 기준으로 삼았다면 앞으로는 구성원 전체의 행복에 얼마나 기여했는지가 기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지금까지 기업은 이윤 추구를 최종 목표로 하고 이를 달성하기 위한 수단으로 직원들의 행복을 추구했다면 최 회장은 기업의 최종 목표를 직원 행복으로 바꾸자고 ‘패러다임 시프트(전환)’를 언급한 것이다.

SK그룹은 구성원 행복을 회사의 궁극적 목표로 삼는 행복전략이 제대로 실행되기 위해서는 경영진이 지시하는 ‘톱다운’ 방식이 아니라 구성원이 직접 참여해 행복전략을 만들어야 한다는 데 뜻을 같이했다.

이날 회의에서 주요 관계사 최고경영자(CEO)들은 각 회사의 행복전략 방향성과 구성원 행복에 걸림돌이 되는 요소 등을 파악해 우선순위화한 행복지도를 발표했다. 행복지도는 구성원들의 고충을 파악해 체계화하는 것이고, 고충을 해결해 나가는 과정에서 필요한 계획이 행복전략이라고 SK그룹은 설명했다.

또 구성원 행복의 전제조건인 지속가능한 회사를 만들기 위해서는 기존 사업 영역뿐만 아니라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계속 만들어 나가야 한다고 의견을 모았다. CEO들은 회사별 지향점 재정립을 위해 이해관계자별 행복증진 방안, 디지털 혁신(DT) 인공지능(AI) 등 미래 핵심기술 등을 고려한 행복전략과 행복지도를 만들어 나가기로 했다.

최 회장은 “오늘 발표된 회사별 행복전략은 완성본이 아니라 구성원의 행복이 앞으로 어떻게 구체화되는지에 대한 일면을 보여줘 구성원들의 자발적이고 의욕적인 동의를 이끌어내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또 “행복전략과 행복지도를 업데이트하는 것은 상시로 진행돼야 할 일”이라면서 “각 회사는 행복지도를 어떻게 찾아나갈 것인지에 대한 효율적인 방법론과 계획을 전담할 조직을 만드는 것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최 회장은 “이해관계자의 행복을 위해 우리가 어떤 노력을 했고 앞으로 어떤 노력을 기울일지 메시지를 잘 전달하는 것도 중요하다”고 당부했다.

이날 회의에는 최 회장을 비롯해 최재원 SK그룹 수석부회장, 최창원 SK디스커버리 부회장, 조대식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 및 7개 위원회 위원장, 주요 관계사 CEO 등 80여명이 참석했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