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지난 29일 오후 청와대에 도착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맞이하고 있다.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 김정숙 여사를 가리켜 “아주 훌륭한 여성” “나라 사랑이 각별하다” “활기찬 면모가 있다”고 이례적으로 극찬을 쏟아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한·미 정상 확대회담 직후 공식기자회견에서 “가장 먼저 영부인(김 여사)에게 큰 감사의 말씀을 드리고 싶다”며 “(전날 환영 만찬에서) 영부인이 굉장히 활기찬 면모를 갖고 있고, 나라를 생각하고 문재인 대통령을 잘 보좌하고 사랑하는 분임을 느낄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나의 인사말을 영부인에게 꼭 전해 달라”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진행된 소인수회담 모두발언에서도 “제가 문 대통령을 어제 만났을 때 제일 먼저 얘기했던 것이 영부인께 감사를 표하는 것이었다”며 “영부인은 한국에 대한 많은 사랑과 아주 좋은 에너지를 가지고 있는 분”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 같은 칭찬은 전날 청와대 상춘재에서 진행된 환영 만찬에서 김 여사의 환대에 깊은 인상을 받았기 때문으로 보인다. 김 여사는 청와대에 도착한 트럼프 대통령을 문 대통령과 함께 맞이했다. 이후 문 대통령 내외는 트럼프 대통령과 함께 청와대 녹지원을 산책했다.

김 여사는 상춘재로 이동하는 도중 트럼프 대통령에게 “멜라니아 여사도 왔으면 좋았을 것”이라고 아쉬움을 표했고, 트럼프 대통령도 동감한다고 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번 방한에 멜라니아 여사는 동행하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만찬에서 김 여사를 가리키며 “멜라니아가 (김정숙 여사를) 아주 굉장한 여성이라고 했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김 여사가 활발하고 적극적인 성격과 태도를 바탕으로 한·미 정상회담의 성공을 내조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2017년 11월 방한 때도 김 여사를 칭찬했다. 당시 상춘재에서 열린 차담회에서 멜라니아 여사는 “김 여사가 한반도 문제를 걱정해 때때로 잠도 못 이룬다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말했고, 트럼프 대통령은 문 대통령에게 “마음이 아름다운 부인을 두셨다”고 덕담을 건넸다.

당시 환담에서 김 여사는 실향민인 시어머니 이야기를 꺼내며 이산가족 문제를 비롯한 한반도의 비극에 대해 설명했다. 김 여사는 “트럼프 대통령이 우리나라 평화 정착을 위해 좋은 말씀을 해주실 것을 기대한다”고 했고, 트럼프 대통령은 “누군가 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면, 우리가 해결할 수 있다고 믿는다”고 화답했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