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31년 만에… 상업포경 나서는 일본

IWC 탈퇴… 연구포경은 못해, 아베 지역구 최대 수혜

사진=AP뉴시스

일본이 31년 만에 상업포경을 재개한다.

교도통신 등은 30일 일본이 고래 자원 관리를 논의하는 국제포경위원회(IWC)를 공식 탈퇴했다고 보도했다. 1988년 국제사회의 비난에 떠밀려 상업포경을 중단했던 일본은 7월 1일부터 31년 만에 상업포경을 재개한다. 이미 홋카이도 구시로, 미야기현 이시노마키, 야마구치현 시모노세키 등에는 포경선들이 출항 준비를 마친 상태다.

IWC는 일부 고래 종이 멸종위기에 처하자 86년 상업포경을 금지한 뒤 연구포경만 일부 허용했다. 하지만 일본은 연구포경을 내걸고 고래를 잡은 뒤 식용으로 판매해 자주 논란을 일으켰다. 결국 지난해 9월 IWC에 상업포경을 일부 허용해 달라고 요구하는 안건을 올렸다가 부결되자 지난해 12월 탈퇴를 선언, 6개월의 유예기간을 거쳐 이날 탈퇴가 확정됐다.

IWC 탈퇴와 관련해 과거 상업포경이 활발했던 홋카이도, 아오모리, 미야기, 야마구치 등은 집권 자민당 의원들의 지역구라고 아사히신문 등이 전한 바 있다. 특히 아베 신조 총리와 니카이 도시히로 자민당 간사장의 지역구인 야마구치현과 와카야마현이 상업포경 부활의 최대 수혜자다.

IWC 탈퇴에 따라 일본은 남극해에서 회원국만 가능한 연구포경을 못하게 됐다. 하지만 자국 영해와 배타적경제수역(EEZ) 내에서 상업포경을 재개, 판매용 고래고기를 상당량 확보할 수 있게 된다. 요미우리신문은 “1일부터 영해 등에서 밍크고래, 브라이드고래, 보리고래 등 3종의 고래를 잡게 된다”고 전했다. 포획 마릿수 상한은 쿼터로 제한되는데, 주요 20개국(G20) 오사카 정상회의를 앞두고 국제적 비판 여론을 의식해 발표를 미뤘던 일본 수산청이 조만간 공표할 예정이다. 일본이 지난해 연구포경 명분으로 남극해 등에서 잡은 고래는 637마리에 달한다.

일본의 고래고기 소비량은 학교급식에도 친숙한 식재료로 쓰이던 1962년에 연간 23만t으로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하지만 고래고기 식용에 대한 국제적 비난 여론과 상업포경 중단 영향으로 지금은 연간 3000~5000t 수준으로 줄고 가격도 크게 올랐다.

요미우리신문은 “젊은층에서는 고래고기 맛을 모르는 사람이 느는 등 고래고기에 대한 친숙함이 떨어진 상황이라 시모노세키 등에서는 상업포경 재개를 놓고 기대와 불안이 교차하고 있다”면서 “호주와 유럽 등 포경 반대 국가들을 중심으로 국제사회의 일본 비판이 한층 거세질 우려도 있다”고 전했다.

장지영 기자 jyja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