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거돈 부산시장이 1일 시장관사에서 열린 ‘숲속체험도서관’ 개관식에서 유치원생들에게 책을 읽어주고 있다. 부산시 제공

‘시장관사 어린이 체험장 개방, 구포 가축시장 폐업식, 퇴근길 교통 리포터...’

취임 1주년을 맞은 오거돈 부산시장이 1일 색다른 기념식을 가졌다. 평범한 기자회견 대신 일상업무를 지속하며 시민들과의 소통행보를 한 것이다.

먼저 시장 관사에서 개최한 ‘숲속체험도서관’ 개관식이다. 인근 유치원생들을 초청해 현판제막식, 시설내부 투어, 기념촬영 등을 함께 했다. ‘숲속체험도서관’은 1985년 전두환 대통령 당시 경호원 숙소로 건설됐다가 2013년부터 시 공무원 시험출제 장소인 집현관으로 사용하던 건물에 마련됐다. 연면적 231.32㎡, 지상 2층 건물을 어린이들을 위한 공간으로 재탄생시킨 것이다.

지상 1층은 터치월체험실 놀이체험실 휴게공간 안내데스크로, 지상 2층은 열린도서관 다목적체험실 도란도란체험실 미디어실 계단쉼터 등으로, 야외 공간은 숲속야외체험장으로 꾸몄다. 오 시장은 취임 직후부터 시장 관사를 시민들에게 개방해왔다. 관사 내 잔디정원을 개방하고 미니동물원을 마련했으며 반려견 핫과 루비를 입양해 언제든 어린이와 시민들이 만날 수 있도록 했다.

그는 이어 구포가축시장을 방문해 해당 지자체, 상인 등과 완전 폐업 협약식을 가졌다. 이 협약에 따라 가축시장이 11일 완전 폐업하게 되면 그 자리에 반려견 놀이터와 동물복지시설 등이 세워진다. 오 시장은 “구포가축시장 완전 폐업은 민관협치 속에 시민들과 함께 이룬 성과”라며 “가축시장 부지에 새로운 시설물이 건립되면 동물복지의 세계적 상징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곧바로 부산교통방송으로 자리를 옮긴 오 시장은 ‘달리는 라디오’에 출연해 퇴근길 시민들에게 교통정보를 알리는 리포터 역할을 직접하고, 시민과 함께 듣고 싶은 노래도 선곡했다.

오 시장은 시청 1층 로비에서 지난 1년간 새로운 부산을 만들기 위해 함께 달려온 직원들을 격려하고 감사하는 마음으로 출근하는 직원들에게 장미꽃 한송이씩을 선물했다. 갑자기 꽃송이를 받아든 직원들은 감사의 인사를 했다.

그는 지난달 말 신중년, 임산부, 청년, 지역원로 등 각 세대를 차례로 만나 시정운영에 대한 정책제안과 진솔한 목소리를 듣는 ‘경청투어’를 진행한 바 있다. 오 시장은 “앞으로도 초심을 잃지 않고 시민들과 끊임없이 소통하고 현장을 발로 뛰는 민선 7기를 만들어 가겠다”고 다짐했다.

부산=윤봉학 기자 bhyo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