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암을 치료해온 대형 상급종합병원들 사이에서 환자와 보호자에게 암이나 암과 관련된 올바른 정보를 제공하고 그들의 이야기를 들어줄 수 있는 별도의 공간을 마련하는 움직임들이 늘고 있다. 이에 2014년부터 환자들과 소통을 시작한 연세의료원 세브란스 암병원 ‘암지식정보센터’를 다녀왔다. 센터는 암병원 3층 하행선 에스컬레이터 앞, 두경부암·식도암·폐암센터 옆 ‘노아의 방주’ 내에 위치해있다.

‘구원’을 상징하는 노아의 방주처럼 암 환자들이 ‘희망’을 품고 살아가라는 의미일까, 센터의 위치가 절묘했다. 더구나 그들이 내세운 존재이유도 여기에 부합했다. 병원 방사선종양학과 교수이기도 한 윤홍인 센터장은 센터를 “암환자와 가족이 암을 올바르게 알고 즐겁게 소통하며 행복하게 살아갈 수 있도록 돕는 공간”이라고 소개했다.

그는 “암이라는 말을 들으면 일단 환자나 보호자들은 삶에 대한 의지를 잃고 안 좋은 생각부터 한다. 하지만 삶에 대한 욕구가 살아나면서부터 온라인 상에 떠도는 소문이나 검증되지 않은 민간요법에 의존하는 경향을 보인다”면서 “쏟아지는 정보의 홍수 속에서 신뢰할 수 있는 정보제공을 위해 의료진과 각 분야 전문가들이 전달자의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실제 정보센터는 역할에 충실하고자 ▲암의 치료법 ▲증상관리 ▲치료 후 영양섭취 ▲운동법 ▲심리사회적 지지프로그램 등의 서비스를 무상으로 온·오프라인을 막론하고 센터를 찾는 모든 이들에게 제공한다. 여기에 진단 직후 환자와 보호자가 올바른 마음가짐을 가질 수 있도록 돕는 ‘길잡이 상담’이나 미술치료나 음악치료, 웃음치료, 심지어 여성암환자의 성생활이나 발마사지 등 50여개 참여형 프로그램도 운영 중이다.

그 때문인지 해마다 5% 이상 방문자가 늘어나고 있으며 의료진들 사이에서도 입소문이 나 환자를 보내는 경우들이 늘고 있다고 한다. 이와 관련 윤 센터장은 “정보센터는 모든 이들에게 열려있고, 모든 주제에 대해 이야기하고 나눌 수 있는 곳”이라며 “환자들이 (정보센터에서) 짧은 진료시간과 무거운 분위기 때문에 풀지 못했던 정보에 대한 욕구를 풀어내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오준엽 쿠키뉴스 기자 oz@kukinews.com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