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광화문네거리 건널목을 지나다 여름에만 볼 수 있는 풍경에 카메라 셔터를 누릅니다. 보행신호를 기다리는 시민들이 그늘막 쉼터에 몰려 있는 모습입니다. 그늘막 쉼터는 폭염에 대비해 시민들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마련됐습니다. 더운 여름 도심 속 곳곳에 설치된 쉼터에서 잠시 땀을 닦고 가세요. 글·사진=윤성호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