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요” 인사하며 등장하는 예수… 내용도 간추려 눈높이에 맞게

[어린이에겐 너무 어려운 성경] <2> 미국의 어린이 위한 성경

미국 새들백교회가 만든 성경 애니메이션 ‘스토리즈 오브 바이블’에 예수 그리스도(왼쪽)가 등장하는 장면.

미국 캘리포니아 새들백교회는 어린이 교육에 집중적인 투자를 한다. 교회는 유튜브 채널인 ‘새들백 키즈(saddleback kids)’를 통해 영상 세대들의 눈높이에 맞춘 애니메이션을 공급한다. 제목은 ‘스토리즈 오브 바이블(Stories of Bible)’이다. 창조와 심판, 예수 그리스도의 공생애 등 이야기를 애니메이션으로 만들었다. 애니메이션은 어린이들이 성경을 이해하는 데 좋은 길잡이가 된다.

영상에 예수님의 그림이 나오면 “이분은 예수님입니다. 하나님의 아들이며 세상의 구원자이시죠”라고 소개된다. 예수는 ‘에이요(Ayo)’라고 인사하며 등장한다. 큰 눈을 가진 예수 캐릭터는 어른이 봐도 친근한 모습이다. 5분이 넘지 않는 시간이지만 다양한 캐릭터가 등장해 성경 이야기를 재미있고 쉽게 전한다.

어린이들에게 성경을 읽히고 이해시키기 위한 노력은 미국교회 전반에서 확인된다. 어린이 성경교육에 있어서 미국은 우리보다 몇 단계 앞서 있다. 성경 교재의 종류도 많다. 새들백교회처럼 교회 자체 콘텐츠까지 합치면 셀 수 없이 많다는 게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이성은 뉴욕신광교회 교육목사는 9일 “미국의 교회학교엔 성경 암송과 통독 같은 성경 읽기 프로그램이 많다”면서 “아이들이 성경에 거부감을 느끼지 않고 이해할 수 있도록 다양한 보조자료를 활용한다”고 했다. 이 목사는 “다양한 종류의 성경교재와 교육 보조자료가 있어 학생들의 수준에 따라 교재를 선택할 수 있다”고 말했다.

미국은 어린이를 위한 성경도 다양하다. 대부분의 어린이 성경은 신구약 66권 중 일부를 발췌해 만든다. 전체 성경을 어린이 수준에 맞게 번역한 건 ‘국제 어린이 성경’(International Children’s Bible)이 대표적이다.

미국의 존더키즈 출판사가 펴낸 ‘나의 첫 번째 예배 성경’에서 에덴동산을 설명하는 부분. 국민일보DB

존더키즈(Zonderkidz) 출판사가 만든 ‘나의 첫 번째 예배 성경’(My very first devotional Bible)도 아이들이 즐겨보는 발췌 성경이다. 발췌 성경이다 보니 장이나 절 구분은 없다. 대신 주제별로 목차가 구성돼 있다.

‘하나님이 세상을 창조하셨어요’ ‘힘이 센 삼손’ ‘하나님이 나를 만드셨어요’ ‘주기도문’ ‘내가 두려울 때’ ‘예수님은 재림하십니다’ 등이다. 주제마다 성경말씀과 암송구절, 실생활에서 경험할 수 있는 사례들이 소개돼 있다. 삽화가 차지하는 비중도 크다.

이두희 대한성서공회 번역실장은 “성서공회도 2000년에 발췌 어린이 성경 번역을 염두에 두고 연구를 진행한 일이 있다”면서 “성경통독이나 QT(성경 묵상)가 큰 관심을 끄는 만큼 어린이 성경에 대해서도 새로운 연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장창일 기자 jangci@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