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가 위증 논란에 휩싸여 있다. 윤 후보자는 8일 열린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2012년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장으로 근무할 당시 뇌물 사건으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던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에게 이남석 변호사를 소개해 준 적 있느냐는 질의에 그런 사실이 없다고 답변했다. 윤 전 세무서장은 윤 후보자의 후배 검사인 윤대진 법무부 검찰국장의 친형이며 윤 후보자와도 친분이 있는 인물이다. 윤 후보자는 관련된 질문이 여러 차례 나왔지만 이 변호사를 소개해 준 사람은 윤 국장이지 자신이 아니라고 거듭 부인했다. 하지만 자정 무렵 윤 후보자가 이 변호사를 윤 전 세무서장에게 소개해 줬다고 언론과 인터뷰한 녹음 파일이 공개되면서 거짓말 논란이 일었다. 인터뷰 발언이 사실이라면 의원들의 질의에 거짓말을 한 것이 된다. 위증 논란이 제기되는 게 전혀 이상하지 않은 상황이다. 윤 후보자는 음성 파일 당사자가 자신이라는 걸 시인했지만 이 변호사가 윤 전 서장의 변호사로 선임되지 않았기 때문에 소개한 것이라고 할 수 없고 윤리적으로나 법적으로도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궁색하기 짝이 없는 답변이다. 선임 여부와 상관 없이 소개한 그 자체만으로도 변호사법 위반에 해당된다는 해석도 있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에서는 위증과 변호사법 위반이라며 윤 후보자의 자진사퇴를 촉구하고 있다. 법을 위반한 사람이 법 집행기관인 검찰의 최고책임자가 되는 건 적절치 않다는 점에서 납득할 만한 설명이 있어야 한다. 논란이 일자 윤 국장이 9일 자신이 이 변호사를 형에게 소개했고 윤 후보자는 자신을 보호하려고 언론에 사실과 다르게 얘기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 변호사도 윤 전 서장에게 소개시켜 준 사람은 윤 국장이라고 밝혔다. 이들의 해명과 윤 후보자의 언론 인터뷰 내용이 상반된다. 논란을 자초한 윤 후보자의 직접 해명이 필요하다. 의혹이 명쾌하게 해소되지 않는다면 검찰총장에 임명되더라도 검찰에 두고두고 짐이 될 것이다. 당시 사실관계를 솔직하게 설명하고 이해를 구할 건 구하고 사과할 것은 사과해야 마땅하다. 그것이 국민에 대한 도리다. 검찰총장이 되기에 결격사유인지는 국민이 판단할 것이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