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 다저스 투수 류현진(위 사진)이 10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 프로그레시브 필드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올스타전에서 내셔널리그팀 선발로 등판해 1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았다. 이로써 류현진은 박찬호(2001년 다저스) 김병현(2002년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 추신수(2018년 텍사스 레인저스·이상 아래 사진 왼쪽부터)에 이어 4번째로 메이저리그 올스타전에 출전한 한국 선수가 됐다. 연합뉴스

생애 첫 메이저리그(MLB) 올스타전에 출전한 LA 다저스의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이 깔끔한 무실점 투구를 기록했다. 한국 선수로는 첫 올스타전 선발 투수로 나선 류현진은 그동안 한국인 빅리거 투수들의 올스타전 실점 행진을 끝맺으며 또다른 이정표를 세웠다.

류현진은 10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 프로그레시브필드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올스타전에 내셔널리그(NL) 대표 투수로 선발 출전했다. 경기에 앞서 푸른 정장을 입고 아내 배지현씨, 부모와 함께 레드 카펫에 선 류현진은 “너무 기쁜 하루”라며 벅찬 감정을 숨기지 않았다.

LA 다저스 투수 류현진(왼쪽)이 10일(한국시간) 2019 메이저리그 올스타전을 앞두고 부모, 아내 배지현(오른쪽 두 번째) 전 아나운서와 함께 사전 행사인 레드카펫 세리모니를 하고 있다. LA 다저스 트위터

1회초 아메리칸리그(AL) 선발투수로 나선 저스틴 벌랜더(휴스턴 애스트로스)가 95마일(153㎞)을 넘나드는 강속구로 NL 타자들을 윽박질렀다. 이와 달리 1회말 등판한 류현진은 최고 구속 91마일(146㎞)의 직구와 변화구를 스트라이크존 구석구석 찔러 넣으며 상대 타자들의 땅볼을 유도했다. 득점권 상황에서 안타를 허용하지 않는 모습도 시즌 그대로였다.

선두 조지 스프링어(휴스턴)가 친 땅볼이 중전안타로 연결됐지만 류현진은 2번 D J 르메이휴(뉴욕 양키스)를 투수 땅볼로 막아 첫 아웃카운트를 잡았다. 이어진 타자는 명실상부한 리그 최고의 선수지만 류현진에게는 통산 10타수 무안타로 약했던 마이크 트라웃(LA 에인절스)이었다. 진지한 표정으로 타석에 임한 트라웃은 2구째를 강하게 휘둘러 빠른 땅볼을 만들었지만 공이 2루수 정면으로 향했다. 류현진은 이어진 2사 3루 상황에서 카를로스 산타나(클리블랜드 인디언스)를 유격수 땅볼로 처리해 이닝을 마쳤다.

류현진은 1이닝 1피안타 무실점 기록을 남기고 다저스 동료 클레이튼 커쇼에게 마운드를 넘겼다. 이로써 류현진은 2001년 박찬호(다저스·1이닝 1실점), 2002년 김병현(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⅓이닝 2실점)의 한국인 빅리거 연속 올스타전 실점 기록을 끊어냈다. 만면에 미소를 띠고 내려온 류현진은 “세 타자로 끝내고 싶었는데 빗맞은 안타를 맞았다”며 “재미있었다. 자주 올스타전에 나가면 좋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하지만 경기는 AL이 4대 3으로 이기며 2013년 이후 올스타전 7연승을 달렸다. 2회초 커쇼를 상대로 2사 1루 상황에서 마이클 브랜틀리(휴스턴)가 2루타를 치며 선취점을 낸 AL은 5회초 호르헤 폴랑코(미네소타 트윈스)의 적시타로 2-0을 만들었다. NL은 6회초 찰리 블랙몬(콜로라도 로키스)의 솔로 홈런으로 첫 득점을 올렸지만 7회말 2점을 헌납해 다시 1-4로 끌려갔다.

8회초 전날 홈런 더비 우승자 피트 알론소(뉴욕 메츠)가 2사 만루에서 안타를 치며 다시 한 점차가 됐지만 경기를 뒤집는 데 실패했다. AL의 아롤디스 채프먼(양키스)은 9회초 마무리로 나서 100마일(161㎞)의 광속구로 타자 3명을 모두 삼진 처리하며 그대로 경기를 매듭지었다. 2회에 등판, 무실점 투구를 펼친 양키스의 일본인 투수 다나카 마사히로가 승리투수가 됐으며 NL팀의 첫 실점을 내준 커쇼가 패전투수로 기록됐다.

영예의 올스타전 최우수선수(MVP)는 홈인 클리블랜드의 투수 쉐인 비버에게 돌아갔다. 비버는 5회초 등판해 3명의 타자를 모두 삼진으로 잡았다. 비버는 올스타전에 선발됐다가 출전을 포기한 마이크 마이너(텍사스 레인저스)의 대체 선수로 나왔다가 최고의 스타가 됐다. 이번 올스타전은 그의 생애 최초 무대여서 수상은 더욱 뜻깊었다.

이현우 기자 bas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