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과 함께하는 설교] 주 안에서 기뻐하라

●빌립보서 4장 4절


우리 중 기쁨을 좋아하지 않는 사람은 아무도 없습니다. 만약 삶에서 참된 기쁨이 사라진다면 잘못된 길로 빠질 수 있습니다. 즉 악한 방향으로 기쁨을 채울 수 있습니다. 그 결과 무서운 범죄에 빠지기도 합니다.

“주 안에서 항상 기뻐하라. 내가 다시 말하노니 기뻐하라”(4절) 본문의 강조점은 ‘주 안에서’라는 말에 있습니다. 바울이 기뻐하는 모습을 자세히 살펴보면 주 안에서 기뻐한다는 것을 쉽게 이해할 수 있습니다.

첫째 바울은 하나님의 사랑을 받고 있다는 사실 때문에 기뻐했습니다. 그는 환난 중에도 즐거워했습니다. 바울만큼 고난과 핍박을 많이 받은 사람이 또 어디 있겠습니까. 그럼에도 불구하고 자신이 영원한 하나님의 사랑을 받는 대상이라는 사실 때문에 그는 매를 맞으면서도 기뻐할 수 있었던 것입니다.

우리 역시 하나님의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하나님은 자신의 하나뿐인 아들을 포기할 정도로 우리를 사랑하셨습니다. 우리는 그분의 사랑을 받는 너무나 소중한 존재들입니다. 성령을 통해 우리는 그 사랑을 마음속 가득히 담고 살아갑니다.

내가 느끼든 느끼지 못하든 하나님의 사랑은 폭포수같이 우리를 가득 채우고 있습니다. 마음이 몹시 슬플 때 하나님께서 나를 얼마나 어떻게 사랑하고 계시는지를 생각해 보십시오. 그러면 바울처럼 우리도 기뻐할 수 있습니다.

둘째 바울은 예수 그리스도를 소유할 수 있었기에 기뻐할 수 있었습니다. 빌립보서 3장 1절을 보면 “끝으로 나의 형제들아, 주 안에서 기뻐하라”고 말씀합니다. 이 말은 바울 자신이 주 안에서 항상 기뻐한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우리는 그 기쁨의 이유를 알 수 있습니다. “그러나 무엇이든지 내게 유익하던 것을 내가 그리스도를 위하여 다 해로 여길뿐더러 또한 모든 것을 해로 여김은 내 주 그리스도 예수를 아는 지식이 가장 고상하기 때문이라.”(빌 3:7~8)

바울이 기뻐하는 이유는 예수님을 얻었고 예수님을 소유하며 살기 때문이라는 것입니다. 예수님만큼 이 세상에서 소중한 분은 없습니다. 우리 모두는 예수님 때문에 하늘에 있는 모든 복을 갖게 되었습니다. 예수님만큼 우리에게 기쁨의 근원이 되는 분은 없습니다.

셋째 바울은 자기 형편을 좋은 것으로 받아들였기에 기뻐할 수 있었습니다. 자신이 당하는 모든 형편을 하나님께서 주신 선한 것으로 받아들여 기뻐할 수 있었습니다. 빌립보서 4장 12절을 보면 바울은 부족하거나 풍부할 때도 배고프거나 배부를 때도 스스로 만족할 수 있는 방법을 배웠다고 말합니다.

“내게 능력 주시는 자 안에서 내가 모든 것을 할 수 있느니라.”(빌 4:13) 바울은 자신에게 능력 주시는 예수 안에서 성령 안에서 모든 형편에 스스로 만족할 수 있는 능력을 얻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그는 기뻐할 수 있었습니다.

그의 형편을 살펴보면 솔직히 기뻐할 것이 하나도 없습니다. 바울에겐 아내와 자식도 없었습니다. 그는 자신만이 아는 힘든 육체의 고통을 가지고 살았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가 기뻐한 이유는 모든 고통까지도 좋게 받아들였기 때문입니다.

하나님 안에서 모든 것이 합력하여 선을 이룰 수 있다고 믿기에 항상 기뻐할 수 있는 은혜가 있습니다. 우리는 세상 사람들이 알지도 못하고 빼앗을 수도 없는 놀라운 기쁨의 근원을 갖고 있습니다. 이것이 ‘주 안에서’의 의미입니다. ‘주 안에서’의 조건을 믿음으로 받아들이고 그다음 기쁨을 선택하십시오. 그러면 항상 기뻐할 수 있는 복이 날마다 우리에게 찾아올 것입니다.

전권희 목사(별내 우리교회)

◇우리교회는 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 교단 소속으로 경기도 남양주시 별내에 위치합니다. 하나님의 은혜로 부흥해 두 번째 예배당을 신축하고 있습니다. 24년째 ‘하나님을 기쁘시게! 성도들을 행복하게! 지역사회를 유익하게!’를 목회철학으로 지역사회를 위해 지역사회와 함께하고 있는 교회입니다.

●이 설교는 장애인을 위해 사회적 기업 ‘샤프에스이’ 소속 지적 장애인 4명이 필자의 원고를 쉽게 고쳐 쓴 것입니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