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공적인 메이저리그(MLB) 올스타전 데뷔전을 마친 LA 다저스 류현진(32·사진)이 사이영상 부문 1위에 올랐다.

미국 CBS스포츠는 중간 평가 형식으로 MLB 양대리그의 최우수선수(MVP), 사이영상, 신인상 등을 뽑는 투표를 진행해 그 결과를 11일(한국시간) 홈페이지에 올렸다. 류현진은 1위 표 4장, 2위 표 1장을 받아 14점을 획득해 10점을 받은 맥스 슈어저(워싱턴 내셔널스)를 제치고 내셔널리그(NL) 사이영상 부문 1위에 올랐다.

류현진은 올 시즌 전반기 10승 2패로 다승 부문 NL 공동 1위를, 평균자책점 1.73으로 리그 전체 1위라는 놀라운 성적을 남겼다. CBS스포츠는 17번의 등판에서 16번은 2자책점 이하, 11번은 1자책점 이하로 막아낸 류현진의 올 시즌 전반기 기록에 대해 “터무니없을 정도로 훌륭하다”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데이브 로버츠 다저스 감독은 이 같은 기록을 바탕으로 10일 열린 올스타전 선발투수로 류현진을 내보냈다. 류현진은 이날 1이닝 무실점으로 제몫을 했다.

한편 CBS스포츠는 코디 벨린저(다저스)와 크리스티안 옐리치(밀워키 브루어스)의 NL MVP 경쟁구도에서는 투수 친화 구장을 사용하는 벨린저의 손을 들었다. 아메리칸리그(AL) MVP는 메이저리그 최고의 타자로 꼽히는 마이크 트라웃(LA 에인절스)이 뽑혔다. AL 사이영상 부문에서는 AL 평균자책점 1위(2.32) 찰리 모튼(탬파베이 레이스)이나 AL 올스타 선발투수 저스틴 벌렌더(휴스턴 애스트로스)도 아닌 텍사스 레인저스 마이크 마이너(8승 4패 2.54)가 선정돼 눈길을 끌었다.

이현우 기자 bas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