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경찰관들이 14일 오후 샤틴 지역의 쇼핑몰 ‘뉴타운 플라자’에서 ‘범죄인 인도법안’(송환법안) 철회를 요구하는 시위대를 향해 최루 스프레이를 뿌리고 있다. 시위에 참여한 시민들은 경찰 쪽을 향해 우산과 물병 등을 던지며 저항하고 있다. 홍콩 경찰은 쇼핑몰을 점거한 시위대 수백명을 해산하기 위해 강제 진압에 나섰고 양측 간 격렬한 충돌이 빚어지면서 부상자가 속출했다. 로이터연합뉴스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이 ‘범죄인 인도법안’(송환법안) 포기 의사를 밝힌 이후에도 홍콩 시민들의 분노는 가라앉지 않고 있다. 지난 주말에도 홍콩 도심에서 시민 10만여명이 송환법 반대 시위를 벌여 경찰과 충돌했다. 람 장관은 사태 수습 실패의 책임을 지고 사퇴하겠다는 의사를 중국 정부에 보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는 보도도 나왔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 외신에 따르면 홍콩 시민 11만5000명(주최 측 추산, 경찰 추산 2만8000명)은 14일 오후 홍콩 사틴 지역 사틴운동장에서 출발해 사틴버스터미널까지 행진했다. 일부 시민들은 ‘악법 철폐’ 등 문구를 새긴 대형 플래카드를 들었다. 미국 성조기와 영국 국기, 영국 통치 시기에 쓰이던 홍콩기도 눈에 띄었다.

시위는 한동안 평화롭게 진행됐지만 오후 5시가 넘어서 시위대와 경찰 간 충돌이 빚어졌다. 경찰이 일부 시위대에 방패와 곤봉을 휘두르고 후추 스프레이를 뿌리자 시위대도 플라스틱병과 도로표지판 등을 경찰에게 던지며 저항했다. 오후 8시쯤 폭동 진압 경찰이 시위대 해산을 시도하면서 시민 대부분은 순순히 행진을 포기했으나 수백명 규모의 소규모 시위대는 인근 쇼핑몰 ‘뉴타운 플라자’에서 경찰과 충돌했다. 충돌 과정에서 시위대 22명, 경찰 11명이 부상을 입었고 시민 37명이 불법집회 혐의 등으로 체포됐다.

한편 람 장관이 송환법안을 둘러싼 시위 사태의 책임을 지고 사퇴 의사를 밝혔지만 중국 중앙정부가 받아들이지 않았다고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가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중국 정부는 “당신이 벌여놓은 일이니 당신이 수습하라”며 “당신 말고는 이 사태를 수습할 사람이 없으며 당신 자리를 원하는 사람도 없다”는 메시지를 람 장관에게 보낸 것으로 전해졌다.

FT는 송환법안이 중국 정부와는 무관하며 람 장관이 독자적으로 추진한 것이었다고 소식통을 인용해 전했다. 중국 정부로서는 송환법 사태를 자초해놓고 제대로 수습도 못하는 람 장관이 불만스러울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그러나 람 장관은 15일 “많은 어려움이 있지만 남은 임기 동안 주어진 직무를 다할 것”이라며 FT 보도를 전면 부인했다. 람 장관의 임기는 2022년 6월까지다. 아울러 람 장관은 전날 경찰과 충돌한 시위대를 ‘폭도’로 지칭하며 맹비난했다. 람 장관은 “폭도들이 공격하는 동안 경찰은 절제하는 모습을 보였다”며 “이번 사건을 신속히 수사하고 기소해 법의 심판을 받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조성은 기자 jse13080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