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청와대에서 국무회의에 앞서 열린 차담회에 참석해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대화하고 있다. 가운데는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국무회의에서 해외 4개국을 순방 중인 이낙연 국무총리에 대해 “우리의 국무총리도 정상급 외교를 할 수 있는 위상을 가지고 있다”며 “총리의 순방 외교를 ‘투톱 외교’라는 적극적인 관점으로 봐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국무회의에서 이례적으로 길게 ‘총리 외교’를 강조한 배경을 두고 향후 특사 파견 등 대일 외교를 위해 대표적 ‘지일파’인 이 총리에게 힘을 실어준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문 대통령은 모두발언에서 “저는 총리가 헌법상의 위상대로 책임총리의 역할을 하도록 국정을 운영하고 있다”며 “총리 해외 순방에 대통령 전용기를 제공하는 것도 단순한 편의 제공의 차원을 넘어 총리 외교의 격을 높이려는 노력의 일환”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정상 외교의 수요가 폭증하면서 대통령 혼자서는 다 감당하기가 어려워졌다”며 “그래서 대통령과 총리가 적절히 역할을 분담해 정상급 외교 무대에서 함께 뛸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 총리가 정부를 대표해 방글라데시, 타지키스탄, 키르기스스탄, 카타르 4개국을 공식 방문 중”이라며 이 총리가 지난해와 올해 총 24개국을 순방한다고 일일이 설명했다.

총리를 치켜세운 대통령의 발언은 여권 일각에서 ‘이낙연 대일 특사설’이 제기되는 가운데 나왔다. 설훈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MBC 라디오에 나와 총리 특사 가능성에 대해 “대통령이 적절한 시간을 보고 있으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조정식 민주당 정책위의장도 “(대일 특사가) 사태 장기화나 추가 보복 확산을 염두에 두고 대응 시나리오를 준비하는 차원에서 하나의 안으로서 검토될 수 있겠으나, 결정된 것은 없다”고 밝혔다.

다만 청와대는 대통령의 발언이 대일 외교를 염두에 둔 것은 아니라고 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다른 나라의 경우도 대통령과 총리, 주석과 총리, 국왕과 대통령 등 여러 방식으로 투톱 외교를 하고 있다”며 “총리와 나눠서 (정상 외교를) 하고자 하는 것을 다시 확인하는 발언”이라고 설명했다.

임성수 기자 joylss@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