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해보험 사회공헌협의회는 17일 서울 강남구 KB아트홀에서 청년 혁신창업 지원사업인 ‘스타트업 둥지’의 첫 번째 성과공유회를 열었다(사진).

스타트업 둥지는 손보업계가 한국청년기업가정신재단과 함께 지난해 9월부터 추진하고 있는 창업 지원사업이다. 국내 최초로 주거와 사무가 모두 가능한 복합 창업공간을 서울 북아현동에 마련해 운영 중이다.

손해보험 사회공헌협의회는 이날 행사에서 스타트업 둥지가 배출한 스타트업 40곳 가운데 성과가 뛰어난 3곳에 모두 5000만원의 상금을 지급했다.

사회공헌협의회 의장인 김용덕 손해보험협회장은 “신제품과 신기술로 무장한 청년 스타트업들이야말로 기존 기업들이 가장 두려워해야 할 경쟁 상대”라며 “앞으로도 열정적으로 도전하는 청년 창업가들의 스타트업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재찬 기자 jeep@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