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션

미션 > 전체

[겨자씨] 세렌디피티의 법칙과 우연의 복


세렌디피티의 법칙은 ‘세렌디프의 세 왕자’라는 우화에서 유래된 이론입니다. 우화는 왕자들이 전설의 보물을 찾아 떠나지만 보물은 찾지 못하고 그 대신 계속되는 우연으로 지혜와 용기를 얻는다는 내용입니다. 이에 힌트를 얻은 미국 사회학자 로버트 머튼이 ‘운 좋은 발견의 법칙’이라는 뜻으로 만들었습니다.

그 예로 포스트잇을 들 수 있습니다. 스펜서 실버란 연구원이 강력접착제를 개발하려다가 실수로 접착력이 약하고 끈적거리지 않는 접착제를 만들었습니다. 실패한 연구였지만 이를 보고 동료가 교회 찬양대에 꽂아 둔 책갈피가 자꾸 떨어져 불편했는데 이 접착제로 책갈피를 만들자는 아이디어를 냈습니다. 이 접착제로 포스트잇을 만들었고 이는 3M을 세계적인 회사로 만들었습니다. 심리학자들은 이런 행운이 아무에게나 찾아오는 게 아니라 최선을 다한 이들에게만 찾아온다고 해 세렌디피티의 법칙을 ‘준비된 자에게 찾아오는 우연’이라고 부릅니다.

하나님도 아무에게나 우연의 복을 주시지 않습니다. 룻이 하나님을 공경하고 시어머니 봉양에 최선을 다했기에 보아스를 만나는 우연의 은혜를 베푸셨습니다.(룻 2:3) 열심히 연구한 과학자에게 세렌디피티가 찾아와 위대한 발명을 하듯, 신앙적으로 바르게 살아가는 사람에겐 하나님께서 반드시 우연의 복으로 보응하십니다.

손석일 목사(서울 상일교회)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