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5호 태풍 ‘다나스(DANAS)’가 북상 중인 가운데 18일 오후 제주시 한림읍 한림항에 선박들이 대피해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다나스는 대만 타이페이 북동쪽 약 240㎞ 부근 해상을 지나면서 중으로 강도를 높혀 19일 오후부터 제주도에 본격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뉴시스

기상청은 장마전선에 제5호 태풍 다나스까지 겹쳐 주말까지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집중호우가 예상된다고 18일 밝혔다. 토요일인 20일까지 남해안, 지리산 부근, 제주도의 예상 강수량은 150∼300㎜다. 제주도 산지의 경우 700㎜에 달할 것으로 예측됐다. 남해안과 지리산 부근을 제외한 전라도와 경상도, 강원 영동의 예상 강수량은 50∼150㎜이고 서울과 경기도, 강원 영서, 충청도, 울릉도·독도는 10∼70㎜다.

행정안전부는 태풍 다나스에 대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단계 비상근무체제를 가동했다. 행안부는 둔치 주차장이나 지하차도 등 침수사고가 빈번한 곳에 대해서는 차량 출입 통제와 대피를 유도하고 해안 시설 안전을 강화하는 대책을 추진키로 했다.

조민아 기자 minaj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