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션

미션 > 전체

부산 안락교회, 다음세대 맞춤형 ‘두드림센터’ 신축

예배당도 증축… 입당 감사예배


교회건축도 ‘다음세대’에 초점을 맞추는 시대가 됐다.

부산 동래구 안락교회(윤동일 목사)는 다음세대를 위한 ‘두드림센터’를 신축하고 기존 예배당을 증축해 21일 ‘창립 50주년 기념 입당감사예배 및 임직·은퇴식’을 가졌다(사진). 이날 장로 4명, 안수집사 22명, 권사 23명이 임직식을 가졌다.

‘다음세대 맞춤형’으로 건립한 두드림센터는 지상 6층 연면적 4388.07㎡ 규모로 체육관 등을 갖췄다. 교회가 다음세대를 위해 대형체육관을 마련한 것은 부산에서 처음이다.

두드림센터는 체육관 외에 클라이밍 훈련장, 바비큐 파티장, 캠핑장, 카페·도서관·상담실·휴게실·샤워실 등 다음세대를 위한 공간을 배치했다. 다목적예배실, 소그룹실, 자모실, 식당, 회의실 등도 갖췄다.

안락교회는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 측으로 1968년 12월 21일 창립했다. 성탄절 장기기증서약, 이웃주민들에게 사랑을 전하는 사랑나눔축제, 3대가 축복받기 위한 새벽특별부흥회, 노상 드림 전도, 필리핀 람느희·뉴살렘·산빈센트교회 개척 등으로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사역에 앞장서고 있다.

윤동일 목사는 “연중무휴 운영되는 두드림센터를 통해 다음세대 복음화의 새로운 비전과 모델을 제시하고 싶다”고 말했다.

부산=윤봉학 기자 bhyo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