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삶은 달라도 ‘복음 가득한 세상’ 함께 소망합니다”

‘복음의 전함’ 홍보 캠페인 모델로 동참한 주아름·김신의

배우 주아름(왼쪽)과 밴드 ‘몽니’의 리더 김신의가 지난 16일 서울 여의도공원에서 등을 맞댄 채 기도하듯 두 손을 모으고 있다. 송지수 인턴기자

폭발적 카리스마로 무대를 장악하는 밴드의 보컬, 섬세한 연기를 스크린에 물들이는 배우. 구릿빛 피부에 남성미 넘치는 턱선을 가진 남자와 우윳빛 피부에 커다란 눈망울을 가진 여자. 남녀는 몸담은 영역과 외적 이미지, 나이대까지 닮은 구석이 하나도 없어 보였다. 하지만 등을 맞대고 두 손을 모은 채 한곳을 바라보자 공통점이 나왔다. ‘기도하는 자’로서의 온기가 밴 미소였다.


(포털사이트에서 영상이 노출되지 않는 경우도 있습니다. 국민일보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지난 16일 서울 여의도공원에서 만난 두 사람은 4인조 밴드 ‘몽니(MONNI)’의 리더 김신의(41)와 배우 주아름(24)이다. 몽니는 ‘불후의 명곡’(KBS2)에서 특유의 폭발력과 음악을 재해석해내는 무대로 연거푸 우승을 차지하며 ‘인싸(인기)밴드’로 사랑받고 있다. 주아름은 5세 때 ‘TV 소설 누나의 거울’(KBS1)로 데뷔해 ‘대장금’ ‘태극기 휘날리며’ ‘순정’ 등의 작품을 통해 자신만의 연기 세계를 보여주고 있다. 14년차 가수와 20년차 배우의 시작은 어땠을까. 두 사람 모두 ‘설렘’으로 기억했다.

“서울 홍대의 작은 클럽이 첫 무대였어요. 3팀이 돌아가며 5곡을 불렀는데 한 팀이 공연하면 다음 무대를 준비하는 두 팀이 텅 빈 관객석에 앉아 서로 박수쳐 주던 날도 많았죠. 그런데도 멤버들 모두 설레는 맘으로 기도하며 무대에 올랐어요.”(김신의)

“1970~80년대를 배경으로 한 시대극이었는데 얼음판에서 쌀 포대로 썰매 타는 장면이 첫 촬영이었어요. 연기보단 썰매를 탄다는 생각에 설레는 맘으로 촬영장에 갔던 기억이 나요.”(주아름)

데뷔 전 교회 찬양팀 리드 싱어로서 많은 성도 앞에 서 왔던 김신의에게도 낯선 무대에서 공연하는 건 색다른 도전이었다. 많은 사람이 몰리는 금·토·일요일이 아니라 화·수·목요일 저녁 무대를 채워야 하는 인지도 낮은 밴드였지만 노래할 수 있다는 게 기쁨인 나날이었다.

대중의 인기로 가치를 평가받는 냉혹한 연예계에서 묵묵히 자신의 길을 걸어올 수 있었던 버팀목은 신앙이었다. 몽니는 인디밴드로서 이름을 알리기 시작할 때쯤 만난 한 프로듀서와 장밋빛 미래를 꿈꿨지만 몇 년 만에 계약 문제로 등을 지고 “가요계에서 바닥을 치게 해주겠다”는 협박까지 들으며 부침을 겪었다. 주축 멤버였던 기타리스트마저 군에 입대해 해체 위기까지 맞았다.

집과 교회 외엔 거할 곳이 없었지만, 그걸로 족했다. 예배당에서 기타를 잡고 연습하다 목사님을 만나 기도제목을 나누는 걸로 하루를 보냈다. 그때 나눈 말씀들이 에너지가 되고 고난으로만 느껴졌던 과정이 음악적 영감을 주는 요소가 됐다. 김신의는 지난해 10월 ‘불후의명곡-윤복희 편’에서 뮤지컬 ‘지저스 크라이스트 슈퍼스타’의 ‘겟세마네(Gethsemane)’로 우승을 차지하던 순간을 또렷이 기억하고 있었다.

“윤복희 선생님이 출연진 중에 꼭 한 명은 이 곡을 불렀으면 좋겠다고 말씀했어요. 예수님께서 겟세마네 동산에서 땀방울이 핏방울 되기까지 괴롭게 기도하신 걸 표현하는 곡이라 100% 몰입해 부르다가 괴성이 터져 나오기도 했죠. 예수님이 저와 함께 무대에 서 계셨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주아름은 “같은 경험을 촬영현장에서 했다”고 고백했다. 김소현 도경수 등 또래 연기자들과 함께 한 영화 ‘순정’에서 세상을 떠난 친구의 일기장을 혼자 보며 후회와 슬픔에 잠겨 우는 장면이었다.

“그 장면을 어떻게 표현해야 할지 기도를 많이 했는데 촬영 당일 현장에서 감독님이 ‘슛’을 외치고 난 뒤 기억이 사라졌어요. 나중에 모니터링해 보니 제가 할 수 있는 것을 뛰어넘은 연기였어요. 하나님이 함께하셨구나 싶었지요.”

두 사람이 ‘복음의전함’ 모델로 나선 복음광고 포스터.

17년이란 나이 차가 무색하게 두 사람은 신앙적으로 같은 궤도를 걷고 있다. 주아름은 복음의전함(이사장 고정민)이 펼치는 세계 6대주 광고 캠페인의 1호 모델로 뉴욕 맨해튼 한복판을 장식했다. 김신의는 최근 진행된 ‘대한민국을 전도하다-제주 캠페인’을 통해 걸음을 뗐다.

“대중에게 안 좋은 시선을 받을 수도 있다는 생각보다 부족한 제가 하나님 이름에 먹칠을 하지 않을까 더 걱정됐어요. ‘나는 주님의 딸이다’란 생각으로 임했고 복음광고를 통해 처음 교회를 가보게 됐다는 이야길 들을 때마다 감격스러울 따름입니다.”(주아름)

“복음광고 모델 제의를 받고 고민할 때 아내가 얘길 해주더라고요. ‘사람(팬)을 두려워하지 말고 하나님을 두려워하라’고요. 바로 기획사에 전화해 ‘무조건 촬영하겠다’고 했죠(웃음).”(김신의)

같은 마음으로 손을 모은 두 사람은 소망도 닮아 있었다. 더 많은 크리스천 연예인들이 하나님께서 주신 재능을 하나님을 알리는 데 썼으면 하는 바람이다.

글=최기영 기자 ky710@kmib.co.kr, 영상=장진현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