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도쿄올림픽 조직위 홈피에 ‘독도, 일본영토’ 지도 논란

우리 외교부 강력 항의했지만 스가 관방장관 “수용 못한다”


일본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가 공식 홈페이지 지도 화면에서 독도를 자국 영토로 표기(빨간 원안)해 한국 정부가 강력 항의했다. 이에 대해 일본은 “국제법적으로 일본 고유의 영토”라고 반발했다.

극우 성향의 일본 산케이신문은 23일 한·일 관계 소식통을 인용해 “한국 외교부가 이달 중순 주한 일본대사관에 도쿄 하계올림픽·패럴림픽 공식 홈페이지 지도에 표시된 다케시마(독도의 일본식 명칭)에 대해 항의했다”고 보도했다. 한국 정부는 조직위 홈페이지에 동해가 일본해로 표기된 것에 대해서도 항의 의사를 전달했다.

문제의 지도는 성화 봉송 경로와 일정을 소개하는 페이지에 나온다. 구체적인 지명이 표기되지 않았지만 지도상에는 시마네현 오키제도 서북쪽 방향에 독도를 표시한 것으로 보이는 작은 점이 있다. 일본은 그간 독도를 다케시마라 부르며 시마네현에 소속돼 있는 자국 영토라고 주장해 왔다. 이 지도에는 러시아가 실효지배하고 있는 쿠릴열도 4개 섬도 일본 영토로 표시돼 있다.

한국 외교부는 “독도가 일본 영토인 것처럼 기재돼 유감”이라며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당시 올림픽정신에 반한다는 일본 측 항의를 받아들여 (한반도기에서 독도를) 삭제했다”고 항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일본 외무성은 평창올림픽 때 대회조직위원회 홈페이지 지도 등에 독도가 한국령으로 표기돼 있다며 한국 정부에 조처를 취할 것을 요구했다. ‘올림픽에서 어떠한 형태의 정치적 선전도 허용치 않는다’는 올림픽 헌장 50조를 위반한 행위라는 주장이었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은 24일 정례브리핑에서 한국 정부의 항의가 있었다는 사실을 인정하며 “결코 수용할 수 없다”고 반발했다. 스가 관방장관은 “한국 측에 다케시마의 영유권 및 일본해에 대한 우리나라의 입장에 비춰 결코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산케이신문은 “일본은 항의에 응할 생각이 없다”면서도 “(일본해에 대해서는) 국제수로기구(IHO)의 요청이 있었기 때문에 한국과 북한 양국과 협의를 추진할 전망”이라고 전했다.

일본 정부는 전날 러시아 군용기가 독도 영공을 침범해 한국 공군이 경고사격에 나선 데 대해서도 ‘한국이 아닌 일본 영공의 일’이라는 논리를 펴며 억지 주장을 하고 있다.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은 기자회견에서 “다케시마는 일본의 고유 영토로 영공 침범을 한 러시아에 대해선 우리가 대응해야지 한국이 거기에 무언가 조치를 한다는 것은 일본 정부 입장과 충돌한다”고 말했다.

이형민 기자 gilel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