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 산불 피해 육군 ‘사랑의군인교회’ 복구 지원

정성진 한국교회봉사단 공동대표회장(왼쪽 네 번째)이 지난 26일 서울 종로구 한국기독교군선교연합회관에서 산불 피해를 입은 강원도 육군 22사단 사랑의군인교회 유무열 군종목사(세 번째)에게 복구 지원금 5000만원을 전달하고 있다. 송지수 인턴기자

한국교회봉사단(한교봉·공동대표회장 이영훈 정성진 고명진 목사)이 산불 피해를 입은 강원도 육군 22사단 사랑의군인교회(담임 유무열 군종목사)에 복구 지원금 5000만원을 전달했다. 한국기독교군선교연합회(군선교회·대표 곽선희)와 한국교회총연합회(한교총·대표회장 이승희 박종철 김성복 목사)도 함께했다.

지원금 전달식은 지난 26일 서울 종로구 한국기독교군선교연합회관에서 열렸다. 정성진 한교봉 공동대표회장, 신평식 한교총 사무총장, 김대덕 군선교회 총무, 유무열 사랑의군인교회 군종목사 등 관계자 8명이 참석했다.

이날 지원금을 전달받은 유 목사는 “교회가 모두 불에 타 근처 사단 교회에서 예배를 드린다. 이동이 불편하다 보니 예배에 참석하는 장병이 절반으로 줄어 50여명에 불과하다”면서 “군대 내 각 주둔지에 교회를 세우는 일이 얼마나 중요한 일인지 알게 됐다. 귀한 성금으로 교회를 잘 지어 하나님만 경배하는 기독 장병을 길러내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사단 내 정비대대 교회인 사랑의군인교회는 지난 4월 발생한 산불로 165.29㎡(50평) 건물이 모두 불에 탔다. 교회는 올 하반기 재건축을 목표로 준비 중이다. 이번에 지원받은 성금은 내부 예배당 설비 구축 등에 쓰일 예정이다.

임보혁 기자 bosse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