좁디좁은 틈새 속에 양심을 버립니다. 자세히 보지 않으면 그냥 지나칠 공간 속에 굳이 꾸겨 넣습니다.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본관 앞 대리석 계단의 틈새인 이곳 바로 옆에 재떨이가 설치돼 있었음에도 말이죠.

글·사진=윤성호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